>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마이클 샌델 하버드대 교수, ‘교육, 경쟁 구도 벗어나 연대하는 ‘공동체’ 가치 가르쳐야‘
-글로컬 미래교육박람회 기조 강연...한국 현 교육 체계에 근원적 질문...전남 학생들과 질의응답도
 
조순익 기자
 

이 시대의 교육은 공동체 안에서 어떻게 책임을 다하는 시민으로 살아갈 것인가를 가르쳐야 한다. 좋은 대학에 가고, 고소득의 직장을 얻는 경제적 측면에서 벗어나 공정과 정의, 협력과 연대의 가치를 가르치는 데 집중해야 할 것이다.”

 

마이클 샌델 하버드대 교수는 29‘2024 대한민국 글로컬 미래교육박람회콘퍼런스 기조강연 첫날 연사로 나서, ‘공생의 교육으로 나아가기 위한 방향성에 대해 이 같이 밝혔다.

 

공정하다는 착각: 능력주의는 모두에게 같은 기회를 제공하는가를 주제로 연단에 오른 그는 청중에게 열심히 공부하는 데 따른 보상으로 돈을 주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을 던지며 강연을 시작했다.

 

청중들 간 찬반 의견을 듣던 샌델 교수는 적절한 보상이 학습에 대한 동기부여가 된다더라도, 시장주의적 논리를 활용해 공부하도록 하는 게 과연 공정한가.”라고 반문하면서 끝없는 경쟁구도를 부추기는 한국의 현 교육 체계에 우려를 표했다.

 

그는 좋은 대학에 들어가면 더 많은 소득을 얻게 된다. 이를 위해 학생들은 어려서부터 치열한 경쟁을 치르며 이미 우리가 아니라 의 성과들에 집중하게 된다. 이에 따른 불안과 부담, 극심한 스트레스 속에서 성장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샌델 교수는 각자가 지닌 능력을 공정하게 드러내 보인다고 믿는 한국의 수능, 미국의 SAT 등에서도 결국은 사회경제적 계층 간 기회의 불균등, 불평등이 작용하고 있다.”교육에 있어 정의는 무엇인지, 공정하다는 기준은 무엇인지 다시 생각해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금 이룬 성과들이 나 혼자 열심히 해서 이룬 것인가 생각해보라. 이는 부모, 교사, 사회, 국가 등 이미 다른 사람들이 달성한 것을 기반으로 한 것이다. 삶에 있어 행운을 기억하고 늘 겸손해야 하는 이유다.”고 말했다.

 

정의로운 사회를 나아가기 위한 과제로는 상호존중의 책임 공동체 안에서 어우러지는 공생 체계 구축을 꼽았다.

 

샌델 교수는 각자가 가진 행운, 삶의 배경은 모두 다르다. 문제는 이 같은 차이로 인해 격차가 커지는 것이다.”면서 다양한 사람들이 어우러지는 공생의 공간 속에서 내가 아닌 공동체의 성취, 더 나은 사회를 만드는 데 연대하고 협력해 나아가야 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이날 강연에서는 전남의 학생들이 대한민국 현 대입제도 인공지능 시대에 중요한 가치 정의관 정립 등 샌델 교수의 의견을 묻는 심도있는 질문을 던져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날 개막한‘2024 대한민국 글로컬 미래교육박람회62일까지 5일간 여수세계박람회장에서 콘퍼런스, 미래교실, 미래교육 전시, 문화예술교류, 미래교육 축제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펼쳐진다. 행사와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누리집(kglocaledu.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24/05/29 [23:17]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