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순천시 낙안면, 평사마을 주민들의 이야기 담은 반려나무 숲 조성
- 마을 주민들의 이야기 담아 아름다운 쉼터 만들어지다.
 
조순익 기자
 
 

순천시 낙안면은 평사리 평사마을에 주민들의 이야기를 담은 반려나무 숲을 조성했다.

 

평사마을 반려나무 숲은 평사마을회관 창고 뒤 잡풀로 우거진 공한지를 정리하여 산책로를 만들고 수십년간 마을을 지켜온 은행나무를 중심으로 홍매화, 왕벚나무, 팽나무, 화양목, 철쭉 등 2천여그루의 나무를 식재하고 나무 그네도 설치했다.

 

반려나무 숲 조성을 위해 순천시의 지원을 받아 기반정리를 하였으며 마을 독지가가 나무를 기증하고 주민들이 직접 나무를 식재했다.

 

처음에는 수십년간 자라온 은행나무를 베는 것으로 계획을 세웠으나 주민들이 여러차례 회의를 통해 마을을 지켜온 은행나무를 보존하자는데 의견을 모았고 작은 돌로 둘레를 쌓고 주변에 화양목을 식재하여 멋을 더했다.

 

평사마을 김성관 이장은 마을 어르신들의 살아온 이야기, 소원 등을 담은 반려나무 이름표를 부착하여 주민들의 이야기를 담아내고 소통과 화합하는 쉼터로 만들어 갈 계획이라며, “반려나무 숲 조성을 계기로 마을을 한층 더 아름답게 가꿔 나가겠다.”고 전했다.

 

정유진 낙안면장은 “2023년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는 생활 속 정원을 조성하여 도시 전체가 정원이 되고 정원이 시민의 삶과 문화 그리고 경제가 되는 대한민국 제1호 정원도시를 만들기 위해 추진되고 있다.”면서 잡풀로 우거진 공한지를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정리하고 나무를 식재하여 아름다운 정원으로 탈바꿈시킨 것이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의 시작이라고 전했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21/10/14 [17:37]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