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 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흥 최대 민간인 학살지에 원혼비 세우다
-운암산자락에서 70년 만에 위령제 봉행
 
조순익 기자
 
 

6·25전쟁 발발 직후 고흥지역 보도연맹회원 43명을 총살한 고흥 최대의 민간인 학살지에서 70년 만에 원혼비를 세우고 위령제를 올렸다.

 

한국전쟁전후민간인피학살자 전국유족회(상임대표의장 윤호상)와 여순항쟁 고흥유족회(회장 이백인)가 공동으로 지난 2일 오후 고흥군 점암면 천학리 소재 당고개에서 원혼비 건립 및 위령제 봉행식을 가졌다.

 

이날 이곳에서 학살된 희생자 유족 중 10여 명이 참석했고, 서울, 청주, 화순 등 전국 각지에서도 유족들이 소식을 듣고 달려왔다.

 

이외에도 고흥유족회를 비롯해 전국유족회, 인근 보성유족회(회장 선용규)와 순천유족회 등 전남동부권 유족들도 참석했고, 여순10.19범국민연대 관계자들도 참석했다.

 

이날 유족들은 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원혼비를 직접 세우고 전통 제례에 이어 김현명 원불교 녹동교당 교무의 종교의식으로 70년 전 억울하게 학살된 원혼들을 달랬다.

 

윤호상 전국유족회 상임대표의장은 원혼비 건립을 통해 지역의 관심과 여론을 환기하고 위령탑 건립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적이다라면서 아직도 전국 각지의 학살지에 수많은 유골이 뒹굴고 있어 안타깝다고 밝혔다.

 

화순에 달려온 유족 박모씨는 어린 나이에 아버지를 잃고 혼자 남았는데, 이렇게 원혼비를 세우고 위로해줘 정말 감사하다며 눈시울을 닦았다.

 

10대의 나이에 학살 현장을 목격한 인근 마을 김모씨는 당시 소식을 듣고 달려온 유족들이 사체를 찾아갔고 남은 사체는 현장에 방치돼 있어 마을 청년들이 동원돼 현장에 가매장했다고 기억했다. 이 마을도 운암산자락으로 여순사건 진압 중에 상당수가 피해를 당했다..

 

이곳 당고개는 한국전쟁 직후 고흥지역 보도연맹회원 43명을 학살한 곳이다. 1950625일 한국전쟁이 발발하고 715일 북한군 제3사단이 공주를 우회하여 금강을 건너 호남으로 진격하자, 716일부터 고흥지역 보도연맹회원을 경찰서로 긴급 소집했다.

 

당초 소집된 인원이 100여 명에 이르렀으나, 3일 동안 장맛비가 내리면서 상당수가 땅문서를 바치는 등 각종 청탁으로 빠져나갔고, 김홍준 등 43명만 남았다.

 

720일 새벽 비가 그치자, 유치장에 수감된 43명을 군용트럭에 실어 이동해 이곳에서 총살했다. 현재 확인된 신원이 확인된 희생자는 8명뿐이다.

 

같은 날 과역지서에 수감된 6명도 점암면 신안리 도지정골에서 학살됐고, 북부지역인 대서면, 동강면, 남양면 보도연맹회원들은 벌교경찰서 관할지로 벌교읍 추동리 석거리재에서 학살됐는데, 벌교, 조성, 낙안, 송광, 외서까지 포함해 50여명에 이른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전쟁전후민간인피학살자전국유족회는 2019년에도 여수 애기섬과 순천 장대다리 옆 강변에 원혼비를 세우는 등 전국 학살지를 다니며 희생자의 원혼을 달래는 위령사업을 행정안전부 후원으로 계속해왔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21/10/03 [22:02]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