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양시, 오스트리아 린츠시와의 30주년 교류주간 개막식
- 양국 대사와 내외 귀빈 축하로 의미를 더해.. 오는 7일까지 광양예술창고와 마동근린체육공원 일원에서 교류행사 진행
 
조순익 기자
 
 

광양시는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엄수하는 가운데 101일 광양예술창고(전남도립미술관) 일원에서 대한민국 광양 오스트리아 린츠 자매결연 30주년 교류주간개막식행사를 펼쳤다.

 

개막식은 광양시와 도시의원, 주요 기관단체장, 포스코 광양제철소장 등 지역 내 주요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국민의례(양국 국가 송출) 주요 내빈 소개 광양시 부시장축사 린츠시장 축사(영상) 주한 오스트리아 대사 축사 광양시의회 의장 축사 국내외 주요 관계자 축하메시지(영상) 광양시립국악단 축하공연 기념촬영 순으로 진행됐다.

 

본행사에 앞서 1부 행사에서는 양 시 홍보영상과 교류 발자취, 시립합창단 공연 영상을 상영해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개막식 장면은 행사 당일 오후 2시부터 오롯이 광양공식 유튜브 채널(https://youtu.be/f2v6fhSICb0, 제목 : 광양-오스트리아 린츠 자매결연 30주년 교류주간)과 마동근린체육공원 내 야외전광판을 통해 생중계됐다.

 

특히, 개막식 행사에 볼프강 앙거홀처 주한 오스트리아 대사와 대사 부인, 오스트리아 대사관 무역대표부 참사관 등 귀빈들이 직접 참석해 양 시 교류 30주년을 기념하는자리를 빛냈다.

 

오스트리아 주재 신재현 대한민국 대사는 축하영상에서 광양시와 린츠시는 양국의산업화와 경제발전을 이끌면서 우호적인 협력관계를 발전시켜 왔다고 밝혔다.

 

이어 내년 양국 수교 130주년을 앞두고 올해 문재인 대통령의 오스트리아 국빈 방문이이뤄지는 등 양국 간 미래지향적인 새로운 협력의 장이 열린 가운데 앞으로도 양 시가 계속 발전해 나가며 우정과 협력도 한층 더 깊어지기를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서동용 국회의원과 진수화 시의장을 비롯한 지역 내 주요 인사들도 영상메시지와 축사를통해 양 시의 영원한 우정을 기원했다.

 

클라우스 루게르 린츠시장은 광양시를 방문하지는 못했으나 영상을 통해 우리가 함께한 30년은 양 시와 시민 모두에게 매우 긍정적인 시간이었으며 하루속히 코로나19를 이겨내고 다시 만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김경호 광양시 부시장은 양국 지자체 최초로 국제 자매도시를 체결해 30주년이라는 역사적인 해를 맞이하는 중요한 시기에 양 시가 공동으로 협력해 마련한 교류주간 행사는양국의 평화와 우정을 염원하는 매우 소중한 자리이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양 도시 간에 경제, 문화, 예술, 관광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한 교류가이뤄지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교류주간 행사는 101~7(1주일간) 광양예술창고와 마동근린체육공원(노르웨이숲아파트 옆) 일원에서 펼쳐진다.

 

개막식, 기념식수, 린츠시 홍보 사진전, ‘내 마음속의 오스트리아 린츠광양시 학생미술공모전 수상작 전시 등 행사는 예술창고에서, 30주년 기념영상과 오스트리아 영화관은마동근린체육공원(대형 야외전광판)에서 시민과 만난다.

 

기념영상은 매일 12~19, 오스트리아 영화는 매일 19~21시에 송출된다. (사운드 오브 뮤직’ - , , 비포 선라이즈’ - , , )

 

장민석 철강항만과장은 이번 교류주간과 개막식 행사가 양 시민 모두에게 자매도시를 알리는 좋은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 “행사장을 찾는 시민들께서는 반드시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해 주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21/10/03 [17:03]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