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영록 전남지사, 노무현 정신으로 ‘행복 전남’ 만들겠다
-서거 12주기 추모…‘정의롭고 평화로운 대한민국 최선’ 다짐
 
조순익 기자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23일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2주기를 맞아 국민을 진정으로 섬겼던 노 대통령처럼 도민을 제일로 섬기며 더 새로운, 더 행복한 으뜸 전남을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김 지사는 이날 아침 일찍 봉하마을을 찾아 추모식 전에 노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방명록에 민주번영과 평화통일의 숭고한 뜻 받들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이어 사저를 방문해 권양숙 여사를 예방, “노 대통령의 정신을 받들어 사람 사는 세상을 만드는데 밀알이 되겠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또 이날 추모 메시지를 통해 평범한 사람의 이웃이었던 노 대통령이 우리 곁을 떠난 지 어느덧 12년이 흘렀다존경하는 대통령을 200만 도민과 함께 마음 깊이 추모한다. 세월이 많이 지났지만 당신의 따뜻한 미소가 여전히 그립다고 밝혔다.

 

이어 노 대통령은 정의가 승리하는 사회, 반칙과 특권이 없는 사람 사는 세상을 꿈꾸며, 지역 구도를 깨뜨리고 고루 잘사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 전력을 다했다면서 그렇게 우리 사회가 나아갈 길을 밝혀주며, 이 땅에 희망의 씨앗을 뿌렸다고 평가했다.

 

김 지사는 또 대통령의 숭고한 정신을 이어받아 정의롭고 평화로운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코로나19 위기 극복에 온 힘을 다하고, 국가 균형발전과 국민화합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21/05/23 [14:41]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