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남 목욕장 종사자 모두 코로나 음성
 
안동율 기자
 

전라남도는 목욕장업 종사자 전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선제적 진단검사를 실시한 결과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번 진단검사는 지난 11일 경남 진주의 목욕장에서 41명이 집단감염됨에 따라 선제적 방어 일환으로 이뤄졌다.

 

목욕장은 시설 특성상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지키기 어렵고 온도가 높아 감염위험이 크다.

 

이 때문에 전남도는 13~14일 목욕장업 417개소에 대한 긴급 방역점검을 펼치고 15일부터 17일까지 종사자 진단검사를 했다.

 

검사 결과 2251명 모두 음성으로 판정돼 이날까지 도내 목욕장업 종사자 중 코로나19 감염자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전남도는 수도권 중심으로 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성인보다 상대적으로 취약한 어린이집과, 사람 간 접촉이 잦은 재래시장·대중교통 종사자 등을 대상으로 선제적 진단검사를 추가로 할 계획이다.

 

전남도는 지난 1월에도 대중교통 종사자 1630명에 대해 진단검사를 실시한 바 있다. 전원 음성판정을 받았다.

 

강영구 전남도 보건복지국장은 백신 예방접종을 안전하고 신속하게 추진하고 분야별로 선제적 진단검사를 추가로 실시해 감염원을 사전에 차단하겠다도민들도 가족·지인 간 만남을 자제하고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18일 현재까지 전남도 백신 접종자는 1분기 접종 대상자 38200명 중 32645명이 접종을 완료해 85.0%의 접종률을 보이고 있다.

 

전남지역 감염자는 이틀 연속 없으며 지금까지 총 905명이 발생했다. 지역감염은 834, 해외유입은 71명이다.

 


 
기사입력: 2021/03/18 [15:15]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