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담양군, 전남도 주관 탄소중립 나무심기 평가 ‘3년 연속 대상’
- 100여 만 본 나무 심기 달성으로 녹색 정원도시 실현..농지 불법 폐기물 매립 주먹구구식 민원처리에 전남도 현장 점검나서
 
조순익 기자
 

 

담양군(군수 이병노)은 전라남도가 주관하는 2023년 탄소중립 나무심기 평가에서 3년 연속 대상을 받는 쾌거를 거뒀다고 17일 밝혔다.

 

탄소중립 나무심기 평가는 도내 22개 시군 대상 조성 분야인 탄소중립 나무심기 실적 숲 조성 참여도 숲속의 전남 협의회 운영, 관리 숲 사후관리 민간참여 등 3개 분야 9개 지표의 평가를 진행했으며, 담양군은 3년 연속 우수기관으로 선정되며 녹색정원도시 실현 선도 지자체임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특히 주민들과 함께 참여한 식목일 행사, 꽃 심기 사례 및 숲 조성 사후관리에서 큰 기여도를 보이는 등 도심 속 녹색 생활공간 적극적으로 조성한 점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또한, 100여 만 본의 나무를 심어 탄소중립에 크게 이바지했을 뿐만 아니라 도시 생태계 기능을 활성화하고, 주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한 점에서도 좋은 점수를 받았다.

 

이병노 담양군수는 “3년 연속 우수기관 선정은 함께 숲을 가꾸고 조성한 군민의 의지와 노력의 결과라며 앞으로 생활 속 곳곳에 꽃과 나무를 심어 군민들 삶에 여유를 드릴 수 있도록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지만 담양군 가사문학면 지역에 그린벨트가 풀리면서 불법으로 농지를 폐기물로 석축까지 쌓아 2m가량 높이로 매립 성토로 인접 농지 소유자의 강력한 민원제기에도 민원인을 우롱하는 주먹구구식으로 잘못된 민원을 처리한 것으로 드러나 전남도가 현장 점검 등에 나설 예정이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23/12/17 [20:39]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