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 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주시, 여성폭력 추방주간 기념행사 개최
- 11월 25일, ‘데이트폭력·스토킹 등 신종 젠더폭력 바로알기’ 캠페인..12월1일, ‘스토킹처벌법 시행 1년 피해자 지원방안 모색’ 토론회 ...스토킹 범죄 검찰 항소사건 재판 기일 서둘려 잡아 엄중 처벌해야
 
조순익 기자
 

 

 

광주광역시(시장 강기정)()광주여성의전화는 2022년 세계여성폭력 추방주간(1125~121)을 맞아 기념행사를 개최한다.

 

먼저, 1125일에는 전남대학교 도서관 별관 앞에서 시민들을 대상으로 데이트폭력, 스토킹 등 신종 젠더폭력 바로알기캠페인을 열고 데이트폭력과 스토킹 범죄 인식 점검 스토킹 관련 법률 개정안 바로알기 퀴즈 젠더폭력 피해자 지원 기관 홍보 등을 펼친다.

 

121일에는 서구청 나눔홀에서 스토킹 처벌법 시행 1, 피해자 지원방안 모색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한다.

 

주제 발제로는 한국여성정책연구원 김정혜 연구위원이 스토킹 처벌법 시행 1년 평가 및 개선방안, ()광주여성의전화 이인숙 사무국장이 통계를 통해 본 스토킹 피해 및 지원현황을 발표한다.

 

토론에는 광주여성가족재단 고보혜 여성가족정책실장, 광주시와 광주경찰청의 여성권익보호 업무 담당자 등이 참여해 스토킹 피해자 보호지원을 위한 지역사회 실천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아울러 스토킹 범죄에 대한 1심 법원의 솜방망이 처벌에 대한 검찰 항소사건에 대해서는 다른 사건보다 빠르게 재판을 진행해야 된다는 지적과 스토킹 범죄자에 대한 느슨한 대응 등에 대한 지적도 논의되어야 할 것으로 여겨진다.

 

요즘 항소사건이 많아 1심 재판이후 광주지방법원 항소부 사건 첫 재판기일을 1년여 나 기다려야 하는 실정이다보니 범죄자는 아무런 일이 없었던 것 처럼 행세하고 피해자는 더 불안한 상황에 놓여진 게 현실이다.

 

임영희 시 여성가족과장은 일상에 폭력이 없는 행복한 사회를 만드는데는 시민들이 적극적인 관심이 필요하다데이트폭력과 스토킹 등 새로운 유형의 젠더폭력을 예방하고 피해자를 보호하는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22/11/22 [00:14]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