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남드래곤즈, 광주FC와 광양 홈경기 ‘졌 잘 싸’
- 추석 연휴 프로축구 4경기서 20골 잔치 팬들 박수.. 하나원큐 K리그2 _2022 시즌 38라운드 광주.전남 옐로더비 3-2 광주 승 ‘1부 승격 매직3’
 
조순익 기자
 
 

추석 연휴를 맞아 프로축구가 11K리그1 선두 울산현대와 포항의 동해안 더비, K리그2 선두 광주FC와 전남드래곤즈 옐로 더비 등 4구장에서 펼쳐진 4경기 모두 공격축구로 재미를 더해주며 경기 종료까지 최선을 다해 극장 골 등으로 무려 20골이 터져 경기장을 찾은 축구팬들로부터 박수를 받았다.

 

11일 오후 130분 광양축구전용구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2 2022시즌 38라운드 선두 광주FC와 전남드래곤즈 간의 옐로 더비에서 축구에서 가장 재미있는 경기라는 3-2라는  스코어 5골이 터졌다.

 

이날 전남이 먼저 포문을 열었다. 전반 15분 이중민이 광주 문전 오른쪽을 파고들며 찬스를 맞았으나 슛할 기회를 놓치고 볼 경합 상황에서 코너킥을 얻었다. 코너킥으로 광주 문전 앞에서 볼 소유하려는 각축전 끝에 악착같이 볼을 소유한 이후권이 17분 광주 문전 왼쪽 중앙 위험존에서 강 슛한 한 것이 광주 골망 왼쪽을 흔들며 선취골을 넣었다.

 

골을 넣은 이후권은 승리에 대한 간절한 마음을 담아 무릎을 꿇고 기도하는 셀러브네이션을 보여 주었다. 하지만 8분 후 전반 25분 광주 산드로에게 동점 골을 허용했다. 그리고 전반 39분 이민기에게 역전골과 후반 1분 산드로에게 골 허용으로 1-3으로 끌러갔다.

 

이에 질세라 전남도 반격을 시도 후반 6분 발로텔리가 상대 선수의 반칙을 이끌어내 페널티킥을 얻었고, 자신이 직접 키커로 나서 골로 마무리하면서 추격 만회골로 2-3으로 따라 붙였다.

 

그 이후에서 전남은 측면에서 날카로운 크로스로 여러 차례 광주의 골문을 두드리며 6회나 좋은 득점 기회를 얻었으나 2% 부족한 득점력과 수비 불안으로 최소한 무승부나 승리할 수 있었던 기회를 놓쳤다. 그러나 전남드래곤즈 팬들은 졌지만 잘 싸웠다며 팀을 격려하고 성원을 보냈다.   

 

반면 광주 수비진은 집중력을 잃지 않고 버텼고, 산드로가 2득점 1도움하는 활약으로 경기는 결국 2-3의 스코어로 광주가 승리하며 마무리됐다. 광주는 이날 승리로 K리그1로 승격 매직 3으로 줄였다. 그리고 시즌 5경기를 남겨두고 있다.

 

전남은 이날 경기까지 20경기 째 승리를 챙기지 못하고 있지만 지난 7월 대전 조유민이 동아시안컵 대표팀 차출로 연기된 대전 원정 29라운드 오는 105일 오후 7시 경기 포함해 2022 시즌 7경기를 남겨 두고있다. 오는 14일 오후 7시 안산 원정, 17일 오후 130분 대전과의 광양 홈경기에 이어 26일 오후 7시 부산과의 광양 홈경기 등 일정이 남아있다.

 

전남은 무엇보다 크로스 패스에 실점하는 경기가 너무 자주 나온다. 남은 경기에서 이에 대한 수비 헛점 보강이 무엇보다 급선무한 것으로 여겨진다.

 

이날 이어진 K리그 2 부천FC와 안산 경기에서는 부천이 홈경기 막판 극장골로 3-3 무승부를 이루었다. 이날 부천은 2-0으로 앞서갔지만 안산 티아고 2득점과 송민규 1골에 역전을 허용했다. 추가시간 막판 부천 김강산이 극장 만회골로 3-3 무승부로 승점을 챙길 수 있었다.

 

K리그1 동해안 더비 선두 울산 현대와 포항 경기에서는 포항이 2-1로 역전승을 거두었다. 이어진 인천과 서울 경기에서도 막판 극장골이 터지며 3-3으로 승부를 가지지 못했다. 이날 K리그 1 경기에서 승리한 포항은 3위로 순위 상승과 인천은 파이널A를 확정지었다.

 

한편, 광양축구전용구장에는 전남드래곤즈 서포터들이 태풍 힌남노와 하천 범람으로 큰 피해를 당한  경북 포항을 위로하는 현수막 게첨이 되었고, 부천축구전용구장에서는 성남FC 해체설에 대한 항의 문구의 현수막이 등장하기도 했다.

 
 

 

 

 

▲  이상 사진   © 조순익 기자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22/09/12 [01:12]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