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 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양시, 자매도시 포항에 태풍 피해 복구 인력·물자 지원
- 양수기, 생수·라면 등 생필품 우선 지원
 
조순익 기자
 
 

광양시는 제11호 태풍 힌남노로 인한 강풍과 폭우로 강물이 범람하고 산사태가 일어나는막대한 피해를 입은 포항시에 복구 인력과 물자를 지원한다.

 

시는 양수기 11, 1천만 원 상당의 생수, 라면 등 생필품을 우선 지원하고, 피해복구를위해 지역 내 자원봉사단체 인력 50여 명을 추석 연휴가 끝나는 913일 현지에 투입할예정이다.

 

정인화 광양시장은 이번 태풍으로 큰 피해를 입으신 포항시민과 이재민 여러분, 포항제철소 관계자 여러분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올린다, “태풍 피해 복구와 이재민 구호,포항제철소의 정상화가 신속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광양시는 인력과 장비 등의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포항시와 1997년부터 자매결연을 맺고 문화·체육 분야 등에서 다양하게교류하고 있으며, 2017년 지진피해 성금과 2020년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매실청 기부 등을 지원한 바 있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22/09/08 [23:16]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