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삼성화재, 3-0 대한항공에 셧아웃 승 ‘조1위 준결승행’
-2022순천.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 남자부 B조 순위 결정전.. 2위 대한항공 젊은 선수에게 기회주며 준결승 상대팀 고른 몸풀기...27일 준결승 대진표 확정, 우리카드VS 대한항공.. 삼성화재 VS 한국전력
 
조순익 기자
 

 

 

삼성화재가 대한항공을 3-0 (25-23, 25-20, 25-16)으로 꺽고 조별 1위로 준결승에 진출했다.

 

2022순천.도르람컵 프로배구대회 남자부 B3차 예선전이 26일 오후 7시 대한항공과 삼성화재가 이미 준결승 진출이 확정 된 이후 조별 순위 결정을 가졌다.

 

앞서 지난 25A조에서는 1위 우리카드, 2위 한국전력이 준결승 진출이 확정되어 26B조 대한항공과 삼성화재 경기에서 승리팀은 27일 오후 4A2위 한국전력과 패한 팀은 오후 130A1위 우리카드와 준결승전을 치른다.

 

이날 대항항공은 대회 기간이 짧고 경기 일정이 빠듯하게 치러지기에 휴식 시간이 짧아 선수들의 체력 안배를 고려한 선수 기용으로 앞선 경기에 나서지 않았던 세터 정진혁을 비롯한 젊은 선수들 위주로 구성된 스타팅 멤버를 기용했다. 반면 삼성화재는 큰 변화없이 기존 뛰었던 선수들이 나섰다.

 

1세트 시작되자 역시 기존 뛰었던 선수로 구성된 삼성화재가 앞서갔다. 18-18에서 대한항공이 웜업존에 있던 에이스들을 몸풀기로 기용하기도 했으나 고용준과 홍민기가 각 4점씩을 올리며 이준이 4점을 올린 대한항공에 25-23로 세트를 먼저 가져왔다.

 

2세트에서도 삼성화재가 앞서갔다. 대한항공은 게임이 끌려가도 임동혁 등 에이스들을 간간히 기용해가며 젊은 선수들에게 기회를 주었다. 그 결과 홍민기가 5득점, 손태훈이 4득점을 올린 삼성화재가 이준이 5득점으로 분전한 대한항공에 25-22로 세트를 챙기며 세트스코어 2-0가 됐다.

 

3세트에서도 대한항공은 여전히 젊은 선수들에게 기회를 주며 주전선수들을 간간히 교체 투입하며 내일 준결승 경기 대비 몸 풀기 풀레이로 경기 자체가 맥빠진 경기력을 보여 주었다. 그결과 삼성화재가 25-16으로 이기며 세트스코어 3-0 셧아웃 승을 거두며 조별 예선 33승으로 1위로 27일 오후 4시 한국전력과 준결승전 갖는다.

▲ 삼성화재 주장 고준용 선수     ©조순익 기자

오늘의 경기 수훈 선수는 삼성화재 고준용 선수가 선정되었다.

 

삼성화재는 홍민기 11득점, 고준용 9, 손태훈 8점 등을 올리며 범실 17개로 비교적 적게하고 블로킹에서 앞서 승리를 거두었다. 하지만 대한항공은 이준 11, 정한용 9, 임재영 8점 등을 올렸으나 33개의 범실로 무너졌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22/08/26 [21:10]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