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청와대에서 온 풍산개 아름이와 가을이, 순천에 보금자리를 틀다!
- 청와대 풍산개도 인정한 살기좋은 도시 ‘순천’
 
조순익 기자
 
▲ 청와대에서 온 풍산개(왼쪽 가을이(숫컷) - 오른쪽 아름이(암컷))     

순천시(시장 허석)13일 청와대로부터 풍산개 자견 한쌍을 분양받아 순천만국가정원에서 키우게 됐다.

 

이번 분양은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당시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받은 풍산개 곰이와 문재인대통령이 원래 키우고 있던 풍산개 마루사이에서 7마리 새끼가 태어나 청와대가 전국 지자체에 분양 계획을 밝혔고 순천시가 분양을 요청하여 이루어졌다.

 

 

이에 순천시로 온 풍산개는 7마리의 강아지 아름, 다운, 강산, , 여름, 가을, 겨울 중 암컷인 아름이와 수컷인 가을이다.

 

아름이와 가을이는 14일부터 순천만국가정원 한방체험센터 내에 마련된 보금자리에서 살게 되며 전담 사육사에게 사회적응 훈련을 받을 예정이다.

 

또한 순천시의 마스코트이자 평화를 상징하는 홍보대사의 역할도 수행하며 순천만국가정원을 찾는 많은 시민·관광객들과 교감할 것으로 기대된다.

 

순천시 관계자는 사람과 정서적으로 교감하려는 성향이 강한 개들의 특성을 고려해 적절한 환경에서 잘 자랄 수 있도록 책임지고 돌보겠다.”고 말했다.

 

시는 오는 15일 순천시민의 날 기념행사에서 아름이와 가을이의 순천시 입양을 축하하는 행사도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순천시는 2022년 상반기 중 반려동물문화센터가 개관함에 따라 아름이와 가을이를 더욱 체계적으로 돌볼 예정이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21/10/13 [21:55]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