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남도, 내년 산림재해예방 예산 전국 최다
-올해보다 217억 늘어난 437억…산사태 등으로부터 도민 안전 집중
 
조순익 기자
 

전라남도는 집중호우와 태풍 등 기상이변으로 발생하는 산사태로부터 도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2022년 산림재해 예방 사업에 국비 306억 원을 포함한 총사업비 437억 원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이는 올해 예산 220억 원보다 217억 원(151%)이 늘어난 것으로, 전국 17개 시도 중 가장 많은 규모다.

 

전남도는 그동안 산사태 등 산림재해를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올해부터 향후 5년간 1400개소에 3천억 원의 예산을 투입하는 사방사업 5개년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중앙부처 등을 통해 지속적인 국비 확보 노력을 기울였다.

 

2022년 추진할 세부 사업은 계곡 내 상류에서 내려오는 토석류를 차단하는 사방댐 100개소 계류의 유속을 줄이고 침식을 방지하는 계류보전 34km 생활권 내 산지 붕괴 침식을 방지하는 산지사방 25ha 등이다.

 

특히 산사태 피해 예방에 가장 큰 효과가 있는 사방댐은 올해 30개소에서 100개소로 대폭 확대하고, 250억 원의 사업비를 집중 투입할 계획이다.

 

전남도는 2022년 사방사업의 원활한 추진과 산사태 예방효과 극대화를 위해 학계, 환경단체, 산림기술사 등 전문가를 통한 대상지 타당성 평가를 10월까지 마무리하고, 사전 설계를 통해 우기 전인 20226월까지 완료할 방침이다.

 

서은수 전남도 환경산림국장은 최근 기후변화에 따른 국지성 집중호우 등으로 산림재해 위험 예측이 어렵다우선 생활권 산사태 취약지역부터 안전성을 최우선으로 해 집중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21/10/02 [21:11]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