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수광양항만공사, 한·중·일 신규 컨테이너 서비스 NCQ 유치
 
박문수 기자
 

여수광양항만공사(사장 차민식, 이하 공사)는 한··일 노선 컨테이너 서비스 ‘NCQ’를 신규 유치했다고 5일 밝혔다.

 

1회 운항하는 NCQ(New China Qingdao Pendulum) 서비스는 고려해운과 남성해운에서 1,000TEU급 선박 3척을 투입하며, 기항지는 광양-청도-대련-부산-니가타-아키타-토마코마이-카마이시-센다이-오나하마-이마리-부산-광양 순이다. 이 서비스에 첫 번째로 투입된 <써니 아이리스>호는 지난 3일 광양항 한국국제터미널(KIT)에 입항했다.

 

장방식 마케팅부장은 이번 신규항로 개설은 중국·일본지역으로의 원활한 화물운송과 광양항 신규 물동량 창출에 도움이 될 것이다적극적인 홍보를 통해 해당 노선의 안정화와 광양항 이용 확대를 돕고 나아가 올해 목표 물동량을 달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NCQ 서비스의 신규 유치로 광양항의 주당 컨테이너 정기서비스는 79.5항차가 되었다.


 
기사입력: 2021/03/05 [13:39]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