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남도, 코로나19 ‘지역감염 4명’ 추가 확진
2차 감염 이어져…사회적 거리두기 등 방역지침 준수 당부
 
김휘복 기자
 

전라남도는 2일 지난 밤부터 이날 오전 11시 현재 코로나19 지역감염으로 순천화순여수광양에서 각 1명씩 4명의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전남지역 확진자는 총 755명으로 늘었으며, 지역감염은 690, 해외유입이 65명이다.

 

순천 거주자인 전남 752번은 전북 992번의 가족으로 자가 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양성 판정됐다.

 

화순 소재 면사무소 관련 전남 753번은 전남 712번의 접촉자로 자가 격리 중 발열, 인후통 등 증상이 있어 진단 검사받은 결과 양성 판정됐다. 지난 16일부터 발생한 화순 소재 면사무소 관련 확진자는 총 12명이다.

 

여수에서 발생한 전남 754번은 광주 1499번 관련 2차 접촉자로 콧물, 후각상실 등 증상이 나타나 진단 검사 받고 확진됐다.

 

광양에 거주중인 전남 755번은 전남 687번의 직장 동료로 자가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양성으로 나타났다.

 

강영구 전라남도 보건복지국장은 전남지역에서 최근 1주간 31명이 발생해 일 평균 4명 선을 유지하고 있으나 인접한 광주지역의 확진자 급증으로 결코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5인 이상 모임 금지,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준수하고 지역간 이동을 최대한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전라남도는 정부 방침에 따라 현재 적용중인 수도권외 지역의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를 설 연휴 마지막 날인 오는 1424시까지 연장했다.


 
기사입력: 2021/02/02 [11:08]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