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순천시립 뿌리깊은나무박물관,‘한창기실’상설전시
- 한창기의 생각, 흉내 낼 수 없는 삶을 살다!
 
조순익 기자
 

 

 

순천시립 뿌리깊은나무박물관은 한창기 선생을 기리기 위해 박물관 내에한창기 실을 마련해 상설전시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뿌리깊은나무박물관의 유물 소장자였던 한창기 선생은 최초의 순 한글, 가로쓰기 잡지 <뿌리깊은나무>를 창간해 대한민국 잡지역사에 전환점을 마련한 인물이다.

 

한창기실은 선생이 생전에 사용했던 문구류서적책상 등으로 재현된 집무실, 발행했던 잡지와 단행본, 전통문화사업부의 자료, 개인유품으로 꾸며져 있다. 무엇보다 대한민국 잡지사에 한 획을 그은 <뿌리깊은나무> 전권인 53권을 관람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그 의미가 더해진다.

 

8월부터는 한창기실에 설치되는 키오스크를 통해 <뿌리깊은나무> 33권의 기사와 <뿌리깊은나무판소리> 다섯 마당을 접할 수 있다.

 

, 8월 중순에 개최할 기획전시 한창기와 오늘의 만남1980년의 <뿌리깊은나무>, 1990년의 <샘이깊은물>에서 발췌한 기사와 2020년 현재 기사를 비교전시해 한국사회의 변화를 한눈에 볼 수 있는 공간을 만들 계획이다.

 

순천시 관계자는 “20세기를 살았던 21세기 미래인이었던 한창기선생의 흉내 낼 수 없는 삶을 한글과 영상기술, 그리고 예술작품과의 조합으로 관람객에게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20/07/29 [00:44]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