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남산림자원연구소, 천연기념물 ‘후계목’ 증식
-훼손 우려된 역사적 가치 있는 대표 나무
 
조순익 기자
 

 

▲ 천연기념물 후계목 증식_순천_송광사_곱향나무    

전라남도산림자원연구소는 역사적 가치가 있는 도내 천연기념물과 도 지정기념물 보존을 위해 오는 2024년까지 후계목 증식에 나선다.

 

20일 전라남도에 따르면, 전남도내 기념물 중 일부 수목은 수령이 오래돼 수세가 약해지고, 병해충과 태풍 등 각종 자연재해로 훼손 우려가 있어 후계목 증식과 보존이 시급하다는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제기됐다.

 

이에 따라 전라남도는 천연기념물 1945그루(송광사 쌍향수 곱향나무 등)와 도 지정 기념물 1326그루(순천 낙안읍의 은행나무 등)를 비롯 옛 전남도청 앞 은행나무까지 역사적 가치가 있는 대표적인 나무를 중심으로 연구소내에서 증식할 계획이다.

 

가장 먼저 증식할 송광사 천자암의 곱향나무는 고려시대 보조국사와 담당국사가 중국에서 돌아올 때 짚고 온 향나무 지팡이를 나란히 꽂은 것이 뿌리를 내려 자랐다는 이야기가 전해진다. 두 향나무는 한 나무가 다른 나무에 절을 하는 듯 예의 바른 스승과 제자의 모습을 하고 있다. 아름다운 나무의 모습과 함께 전해져 내려온 이야기가 나무의 가치를 더하고 있다.

 

김재광 전남산림자원연구소장은 역사적으로 보존가치가 뛰어난 천연기념물을 증식해 전시원을 조성하겠다천연기념물과 도 지정 기념물의 가치를 되새기고, 이야기가 있는 도민의 휴식공간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20/07/20 [15:37]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