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동현 도의원, 경전선 전철화 사업 벌교역 정차해야
-벌교역 정차로 철도 소외 지역 포용, 동부권 교통중심지로 거듭나야
 
조순익 기자
 

 

 

전남도의회 이동현 의원(더불어민주당, 보성2)2020년도 건설교통국소관 업무보고에서 광주~부산을 잇는 경전선 전철화 사업과 목포임성에서 보성을 잇는 남해안 전철화 사업의 벌교역 정차를 주문했다.

 

질의에 나선 이동현 의원은 지난 13남해안 전철화 사업과 경전선 전철화 사업이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해 현재 광주송정~보성~순천 구간과 목포 임성에서 보성 구간에 전철화 공사가 진행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 고흥과 벌교 지역 도민과 순천 일부지역 도민을 포함한 10만 명에 가까운 도민이 이동에 불편을 느끼고 있어 이러한 철도 소외 지역을 포용하고 불편을 개선하는 것을 더불어 보성이 전남 동부권의 교통 중심지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벌교역에 정차해야 한다고 강하게 꼬집었다.

 

이에 전동호 전남도 건설교통국장은 직행과 완행으로 노선을 구분하여 운영할 경우정차하지 않고 직행하는 노선이 있을 순 있으나, 남해안 철도와 경전선 전철화 사업의 경우 기본계획에 벌교역 정차가 포함되어 있다, “이러한 기본계획이 차질 없이 이행될 수 있도록 국토교통부와 지속적으로 협의해 나가겠다고 답했다.

 

현재 보성군에는 17천억원이 투입되는 경전선 전철화 사업(광주송정-보성-순천)15천억원 규모의 남해안 철도 전철화 사업(목포임성-보성)이 추진되고 있으, 남해안 철도 전철화 사업이 완료되면 보성에서 부산까지 2시간 만에 도착할 수있으며, 경전선 전철화 사업으로는 보성에서 서울까지 2시간 30분 만에 주파가 가능하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20/07/20 [14:37]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