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수시, 남산공원 2단계 사업 박차…‘시민의 휴식처’ 조성
2022년 6월 완공 목표로 ‘자연형 도심 근린공원’ 추진
 
정경택 기자
 

돌산공원, 장군도, 경도 등 여수밤바다를 조망할 수 있는 최고의 뷰포인트로 꼽히는 여수 남산공원 2단계 사업이 지난달 25일 착공했다.

▲  남산공원 2단계사업 계획평면도

여수 예암산에 조성하고 있는 남산공원은 20153월부터 84억 원의 예산을 들여 기초공사를 시작, 2017년에 공원 진입도로 427m와 주차장 100면 등 1단계 사업을 완료했다.

 

시는 본격적인 공원을 조성하는 남산공원 2단계 사업을 시민의 의견을 다각도로 수렴해 자연형 도심 근린공원으로 조성한다고 밝혔다.

 

20226월 완공을 목표로 107억 원을 들여 42,480에 명상의 숲 등 공원을 조성하고, 남산북1길에서 공원으로 진입할 수 있는 291m의 도로 개설과, 1,822m의 산책로 16곳을 개설할 계획이다.

잔디광장과 전망데크, 야외미술전시장과 암석원 등도 들어선다.

 

시 관계자는 연차적으로 예산을 투입해 남산공원을 자연과 아름다운 조망이 어우러진 시민들의 휴식처로 가꾸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2단계 사업에 앞서 민간투자 유치를 통한 관광형으로의 개발과 시민의 휴식공간인 자연형으로의 보존이라는 기로에서 공청회와 여론조사 등을 거쳐 시민 의견을 폭넓게 수렴한 바 있다.

 

2018123주간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시민 63.3%자연형 도심 근린공원을 선호했다.

 


 
기사입력: 2020/07/15 [13:01]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