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 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주시,5·18행불자 반드시 찾겠습니다
- 6일부터 4주간 신청자 36명 혈액 채취..혈액과 유골 유전자 정보 일치 여부 비교 분석
 
조순익 기자
 

광주광역시는 전남대학교 산학협력단(의과대학 법의학연구실)과 함께 5·18행방불명자(이하 ‘5·18행불자’) 가족 찾기를 위해 7월부터 혈액 채취와 유전자 분석에 들어간다고 1일 밝혔다.

 

5·18행불자 가족 중 혈액 채취를 신청한 36명을 대상으로 오는 6일부터 31일까지 4주 동안 혈액을 채취한 후 유전자 분석을 할 계획이다.

 

유전자 분석 결과는 발견된 유골의 유전자 정보와 비교 분석해 행불자 가족을 찾기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된다.

 

광주시는 지난해 말 옛 광주교도소 내 무연고 합장묘에서 신원 미상 유골이 발견됨에 따라 곧바로 5·18행불자 가족 찾기를 대대적으로 추진하고, 전국 시·, 유관기관과 협력해 전국적으로 행불자 가족의 참여를 독려한 결과, 지난 529일까지 최종 36명이 접수했다.

 

윤목현 시 민주인권평화국장은 “5·18진상규명 조사위원회가 조사를 시작한 6개 과제에 5·18행불자가 포함돼 있다이는 국가적·역사적으로 반드시 해결해야 하는 과제로, 발전된 과학기술을 활용해 한 분이라도 더 가족의 품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는 2001년부터 2018년까지 5차례에 걸쳐 ‘5·18행불자 가족 찾기사업을 추진해 현재까지 154가족 334명에 대한 혈액 정보를 확보하고 전남대학교 법의학교실에 보관하고 있다.

 

기타 문의사항은 광주광역시 5·18선양과 5·18진실규명지원팀(062-613-1350~2)으로 하면 된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20/07/01 [17:42]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