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순천시, 생활 속 거리두기 전환‘관광지 운영 재개’
 
조순익 기자
 

 

 

순천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 2월말부터 휴관 및 실내시설 폐쇄에 들어갔던 관광시설의 운영을 전면 재개한다고 밝혔다.

 

정부 방역 지침이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됨에 따라, 시설 운영은 재개하면서 방역 대응은 한층 강화할 방침이다. 그동안 관광지 내 실내시설을 폐쇄하였던 낙안읍성과 드라마촬영장은 각각 지난 423일과 25일부터 개방했으며, 순천만국가정원과 순천만습지 실내시설도 11일부터 개방했다.

 

휴관하였던 뿌리깊은 나무박물관, 기독교역사박물관은 지난 6일부터 운영을 시작했고, 전통야생차체험관, 관광안내소, 관광해설사 운영은 지난 9일부터 모두 운영을 시작했다.

 

순천시는 관광객 증가에 대비해 방문객 발열체크 및 손소독제 비치는 물론, 마스크 미착용시 방문을 자제하도록 하고, ‘생활 속 거리두기수칙을 철저히 지키도록 준비하고 있다.

 

순천시 관내 관광지에는 지난 430일부터 55일까지 연휴기간 동안 20만명의 관광객이 방문했다. 지난해 대비 53%가 감소됐지만 4월 한주 관광객 46천명에 비하면 큰 폭으로 증가된 수치이다.

 

순천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전파 방지를 위해 주요 관광지 방역 등 관리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이용객들도 긴장을 늦추지 말고 개인 방역수칙과 행동지침을 철저히 지켜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20/05/12 [07:19]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