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임애지 선수, 한국 여자 복싱 최초 올림픽 본선 진출
-구충곤 화순군수, 올림픽 본선 진출 ‘금의환향’ 임애지 선수 격려
 
조순익 기자
 

 

 

한국 여자 복싱 최초로 올림픽 본선에 진출하게 된 임애지(21·한국체대) 선수가 16일 화순군청을 방문했다.

 

이날 오전 구충곤 화순군수는 한국 여자 복싱의 역사를 새로 쓴 것을 축하한다올림픽에서도 좋은 성적을 기대하겠다라고 격려했다.

 

화순 출신인 임애지 선수는 지난 9일 요르단 암만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 예선 여성 페더급(54~57kg) 4강전에 진출해 올림픽 본선 출전권을 확보했다.

 

임 선수는 2017년 국가대표 선발대회, 대한복싱협회장배 복싱대회, 세계여자 유스복싱 선수권대회에서 1위를 차지하며 일찌감치 복싱 유망주로 두각을 보였다.

 

임 선수는 화순중·전남기술과학고를 졸업, 현재 한국체육대학교 3학년에 재학 중이다.

 

한편, 화순군은 24억 원을 투입해 하니움문화스포츠센터에 복싱체육관(연면적 990)을 건립 중이다. 올해 6월 준공할 복싱체육관에는 링 2개소, 관객석, 훈련실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20/03/16 [21:22]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