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호남권 대학총장, ‘방사광가속기 유치 지지’성명
-호남권 대학 역량강화, 지속 가능한 미래 발전, 국가 균형 발전 실현 기대
 
조순익 기자
 

 

 

호남권 소재 21개 대학총장은 10일 전라남도 최대 핵심과제로 추진 중인 ‘4세대 원형 방사광가속기유치 지지를 위한 성명서를 발표했다.

 

성명서에는 전북, 광주, 전남 등 호남권 소재 21개 대학 총장이 서명했다. 전북은 곽병선 군산대 총장, 박맹수 원광대 총장, 김동원 전북대 총장, 김우영 전주교대 총장, 이호인 전주대 총장, 강희성 호원대 총장 등이 동참했다.

 

광주는 정병석 전남대 총장, 민영돈 조선대 총장, 김기선 광주과기원 총장, 최도성 광주교대 총장, 김혁종 광주대 총장, 이선재 광주여대 총장, 조성수 남부대 총장, 최수태 송원대 총장, 박상철 호남대 총장 등이 함께했다.

 

전남은 박민서 목포대 총장, 고영진 순천대 총장, 최일 동신대 총장, 박종구 초당대 총장, 이승훈 세한대 총장, 류지협 한려대 총장 등이 서명했다.

 

이날 전남도청 정약용실에서 가진 성명서 발표는 김혁종 광주·전남지역 대학총장협의회장(광주대 총장), 김우영 전북지역 대학총장협의회장(전주교대 총장)이 대표로 발표했으며, 김영록 전라남도지사와 김종갑 한국전력공사 사장, 김동원 전북대 총장, 박맹수 원광대 총장, 정병석 전남대 총장, 민영돈 조선대 총장, 김기선 광주과학기술원 총장, 박상철 호남대 총장, 박민서 목포대 총장, 최일 동신대 총장, 박종구 초당대 총장 등이 참석해 유치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들 총장들은 방사광가속기를 이용한 공동연구 등 다양한 연계 협력으로 호남권 대학 간 동반성장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4세대 원형 방사광가속기의 호남권 유치를 적극 지지한다고 밝혔다.

 

특히 방사광가속기는 첨단기술 공급기지로 산학연 클러스터가 상생 협력하고 동반성장하는 선순환을 이끄는 핵심시설이다호남이 낙후에서 벗어나 미래를 선도할 중심지로 도약하기 위해 광주·전남 공동혁신도시에 반드시 구축해야 된다고 강조했다.

 

또 광주·전남 공동혁신도시에 대해서도 안정적인 지반, 넓은 부지, AI 인프라, 풍부한 인적 자원, 한전공대를 비롯한 16개 공공기관과 에너지 연관기업이 집적돼 있어 가속기 구축에 최적의 입지 조건을 갖췄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국가 대형연구시설이 대전, 포항, 경주, 부산 등 충청영남지역에 편중돼 있고, 호남권의 R&D사업 비중이 전국 최하위 수준인 3.02%에 불과해 연구환경이 개선돼야 한다한전공대를 중심으로 호남권 대학과 방사광가속기를 연계하면, 호남권의 첨단 연구 역량이 높아져 국가 미래 핵심기술 발전에 기여할 수 있게 된다고 비전을 제시했다.

 

더불어 방사광가속기가 호남권에 구축되면 전국이 과학기술 경쟁력을 고르게 확보할 수 있게 돼 과학기술 분야에서도 문재인 정부가 지향한 국가 균형발전 실현의 큰 전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이다고 강조했다.

 

전라남도는 한전공대와 연계해 4세대 원형 방사광가속기를 유치키 위해 청와대·국무총리실·과기부 등에 국가정책 반영을 적극 건의하는 등 올해 도정 최대 핵심과제로 추진하고 있다.

 

한편, 방사광가속기는 한전공대 인근 부지에 구축할 계획이며, 한전공대는 오는 20223월 개교를 목표로 추진 중이다.

 

 

호남권 대학의 역량 강화와 지속 가능한 미래발전을 위한

4세대 원형 방사광가속기호남권 유치 지지 성명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세계 선진 각국은 미래 산업의 주도권을 잡기 위해 첨단 융복합 소재 개발에 국가 역량을 집중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가 기술 선진국과의 소재 경쟁에서 뒤처지지 않기 위해서는 기초과학은 물론, 모든 첨단 연구기술 개발이 가능한 차세대 방사광가속기 구축이 반드시 필요합니다.

 

선진국들도 기술우위를 지키기 위해 4세대 원형 방사광가속기를 경쟁적으로 구축하고 있으며, 이를 기반으로 국가 간 또는 대학 간 연구 교류·협력 증진에 적극 나서고 있습니다.

 

이와 같이 4세대 원형 방사광가속기는 첨단기술의 공급기지로서 세계 우수인력의 유치 기반이 됨은 물론, 산학연 클러스터가 서로 상생협력하고 동반성장하는데 선순환을 이끄는 핵심 시설입니다.

 

호남이 낙후에서 벗어나 대한민국의 미래를 선도하는 중심지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4세대 원형 방사광가속기를 광주·전남 공동혁신도시에 구축해야 합니다.

 

무엇보다, 방사광가속기는 전국 최하위인 호남권의 연구개발 환경('17년 호남권 R&D사업 비중 3.02%)을 획기적으로 개선하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특히, 2022년 개교를 앞둔 한전공대를 중심으로 전북대, 전남대, GIST 등 호남권 대학과 방사광가속기를 연계하면, 호남권은 첨단 연구 역량이 높아져 미래 핵심기술을 선점할 수 있을 것입니다.

 

현재, 방사광가속기를 포함한 국가 대형연구시설은 대전, 포항, 경주, 부산 등 충청과 영남 지역에 편중되어 있는 실정입니다.

 

방사광가속기가 호남권에 구축되면 전국이 과학기술 경쟁력을 고르게 확보할 수 있어, 과학기술분야에서 문재인 정부가 지향하는 국가 균형발전 실현에 큰 전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입니다.

 

또한, 국가적 과제인 소재·부품·장비산업의 기반을 대폭 확충해 전북의 농업 바이오·탄소산업, 광주의 AI·자동차 산업, 전남의 에너지신소재·의료 바이오산업 등 호남권의 핵심 산업이 크게 도약하는 발판이 될 것입니다.

 

이를 통해, 호남권은 대한민국의 새로운 성장 축으로 발돋움하여 국가 미래 신성장 산업의 발전을 견인하고 국가의 경쟁력을 한층 높일 것입니다.

 

뿐만 아니라, 전남 나주에 위치한 광주·전남 공동혁신도시는 안정적인 지반, 넓은 부지, AI 인프라, 풍부한 인적 자원은 물론 한전공대를 비롯한 공공기관과 에너지 연관기업이 집적되어 있어 가속기 구축에 최적의 입지 조건을 갖추고 있습니다.

 

이에 전북·광주·전남의 호남권 소재 대학총장들은 방사광가속기를 이용한 공동연구 등 다양한 연계 협력으로 호남권 대학 간 동반성장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4세대 원형 방사광가속기의 호남권 유치를 적극 지지합니다.

 

2020310

호남권 대학총장 일동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20/03/10 [16:36]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