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남도, ‘영산강 강변도로’ 34㎞ 개통
관광레저 스포츠 도로, 명품 드라이브 코스 활용
 
안동율 기자
 

전라남도는 영산강 강변도로’ 3411일 오전 9시부터 전면 개통한다고 밝혔다.

 

영산강 강변도로는 총 길이 51.9중 나주 영산에서 무안 몽탄 34구간을 대상으로 개통한다. 전라남도는 그동안 251억 원을 투입해 86개월 만에 완공을 마쳤다.

▲  전면 개통한 영산강 도로 전경 


미 개통 구간 중 무안 몽탄에서 일로 구간 4.7400억 원을 들여 올 7월에 개통하고, 남악까지 13.2는 내년 착공을 목표로 현재 실시설계 중이다.

 

전라남도는 이번 개통이 나주에서 무안까지의 교통 인프라를 개선하고 주변 관광수요를 창출해 주민소득 증대에 크게 기여하고, 자전거 라이딩, 마라톤 코스, 역사 기행로 등 관광레저스포츠 도로로 활용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와 함께 가로수 숲길과 전망대, 쉼터도 함께 조성해 세계적인 명품드라이브 코스로도 조성할 방침이다.

 

전동호 전라남도 건설교통국장은 영산강 강변도로 개통으로 고대 문화유적과 관광자원 접근이 쉬워지고, 교통 인프라가 개선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다앞으로 모든 구간을 지방도로 승격시켜 명품 도로가 될 수 있도록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20/03/10 [11:27]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