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순천시, 지방자치단체 최초‘순천형 출산장려휴가’신설
직원들이 아이낳고 키우기 좋은 직장분위기 조성에 선도적 역할
 
양병기 기자
 

순천시(시장 허석)는 가속화되는 저출산·고령화에 따른 저출산 극복을 위해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순천형 출산장려휴가를 신설해 228일자로 조례개정안을 공포하고 본격적으로 시행한다고 밝혔다.

 

 

출산장려휴가는 순천시 지방공무원 복무 조례에 신설된 특별휴가로 12개월 이하 자녀를 둔 공무원은 출산 후 1년 이내에 30일의 출산장려 휴가를 사용할 수 있다.

 

순천시 관계자는순천형 출산장려휴가는 베이비붐 세대 퇴직 이후 신규 직원들이 대거 임용됨에 따라 이들을 배려하기 위해 마련되었으며, 남녀 공무원 모두 사용 가능하므로 직원들의 출산과 양육에 대한 부담을 한층 덜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순천시는 이 외에도 직원들에게 출산축하기념품 및 친환경농산물 꾸러미를 지급하고 둘째자녀 출산 직원에게는 100만원, 셋째자녀 이상 출산 직원에게는 500만원의 별도 포인트를 지급하는 등 저출산 극복을 위해 타시군과 차별화된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기사입력: 2020/02/17 [12:59]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