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장성배 순천 예비후보,동물.식물국회 OUT! 국민소환제 도입해야
 
조순익 기자
 

 

▲     장성배 예비후보

21대 국회의원선거 순천시선거구에 출마한 장성배 대안신당 예비후보는 국민주권정치 실현과 동물.식물국회 방지를 위해 국민소환제' 도입을 주장했다.

 

장성배 예비후보는 지난 20대 국회는 동물 국회, 식물 국회로 추락했다면서 “ 5.18특별법개정안도 여야가 합의를 해놓고도 1년이상 법 통과가 안되어, 국민들만 피해를 보았다. 일하지 않고 세금만 낭비하는 국회의원은 필요 없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이 국회의원도 리콜할 수 있어야 한다“ '국민소환제'를 도입하겠다고 강조했다.

 

국민소환제의 소환사유는 헌법 제46조 위반과 직권남용, 직무유기 등 위법, 부당한 행위에 한정하고 있다. 헌법 제46조는 국회의원에게 청렴 의무, 국가이익을 우선해 양심에 따라 직무를 행할 의무, 지위를 남용해 재산상 이익 또는 직위를 취득하거나 타인을 위해 알선하지 않을 의무 등을 부여하고 있다.

 

현재 국회는 헌법재판소가 지난 20182월 한국철도공사(코레일) 상근직원의 선거운동을 금지한 공직선거법 6015호가 위헌 판단, 201612월 비례대표 기탁금을 규정한 공직선거법 561항에 대해 헌법불합치 결정을 내리면서 20186월까지 관련 조항을 개정할 것을 명시했으나, 아직 법 개정이 이뤄지지 않은 상태이며, 지난 120일 순천지원 판결취지에 명시된여순사건특별법도 국회에서 잠자고 있다.

 

장성배 예비후보는 선거때만 되면 국민머슴이 되겠다고 해놓고서는 당선만 되면 국민위에 군림하고, 부정-부패를 일삼고, 세월호참사조사를 방해하고,국민의 생명권을 빼앗아버린 여순사건에 진상규명할 의무를 저버린 일부 국회의원에 대해서 책임을 물을 방법이 없다면서 청렴의 의무를 다하도록 감시하고, 성실한 의정활동 유도하며 국회의원에 대한 민주적 통제권을 확보해야 한다라고 취지를 밝혔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20/02/09 [15:33]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