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순천시, 시립 청소년 교향악단 운영 8년 만에 폐지
 
양병기 기자
 

순천시(문화예술회관)20134월에 창단된 시립 청소년 교향악단을 2021년부터 운영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는 행정 낭비요인 최소화 및 업무 효율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시립청소년교향악단을 폐지하고, 청소년 대상 음악 영재 아카데미를 개설하고 현재 관내 학교에서 운영 중인 청소년 오케스트라를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현재 시립청소년교향악단은 지휘자와 단무장, 12명의 지도강사와 49명의 단원 등 총 63명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이중 타 지역에 거주하는 강사 및 단원은 25명으로 단원의 약 40%를 차지한다.

 

지난 7년 동안 13회의 정기공연과 16회의 찾아가는 음악회를 개최했으나 인건비, 공연비 등으로 총 186천만원의 많은 예산이 소요됐고, 2020년에도 인건비등으로 38천만원의 예산이 편성돼있다. 전국적으로 시립청소년 교향악단 예산은 1~2억원인데 비해 순천시는 3~5억원으로 타지자체에 비해 예산지출이 높은 편이다.

 

단원들의 경우도 해마다 20여명 이상의 탈퇴와 신규 입단이 반복되는 등 단원들의 평균 재직 연수 2년 미만이 70%를 차지하여 단원들의 교체율이 높아 음악수준의 향상에 어려움이 있다.

 

이에 정기공연에서는 성인 객원단원을 채용하여 공연비 부담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 또한 초, 중학생 단원이 80%를 차지하고 있어 본연의 연주 활동보다는 악기에 따라 강사 12명이 소수단원 1~5명 정도를 지도하는 개인교습 수준으로 운영되고 있는 형편이다.

 

뿐만 아니라 대규모 악단으로 순회공연이나 지역행사 등에 참여가 어렵고, 관외지역 학생이 30%, 관외거주 지도강사가 80%를 차지하고 있어 우리시의 예산이 낭비되고 있는 실정이다.

 

현재 전국 246개 지자체중 청소년 교향악단을 운영하는 지자체는 12개뿐이며, 이중 서울시와 과천시는 청소년 교향악단을 성인 오케스트라로 변경 운영하고 있다.

 

이에 순천시 문화예술회관은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하여 예산 절감과 효율적 예술단 운영을 위해 20201231일을 마지막으로 시립청소년 교향악단 폐지하고, 향후 악기 연주에 실력있는 청소년 육성을 위해 음악영재아카데미를 20211월부터 운영할 계획이며, 현재 순천시내 11개 학교에서 운영중인 청소년 오케스트라의 활성화를 유도할 계획이다.


 
기사입력: 2020/02/07 [14:22]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