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흥군, 군민소득 3000 시대 선도할 특화 소득작물 육성
- 권역별 특화작목, 틈새 소득작물, 유망작물 발굴..농가소득 증대 도모
 
조순익 기자
 
 

고흥군(군수 송귀근)은 군민소득 3000시대 달성을 위해 소비자 트렌드를 반영한 특색있고 더욱 특화된, 소득 작물을 집중 육성한다고 6일 밝혔다.

6대 권역별로 테마가 있는 특화작목 거점 재배단지 조성을 위해 지난해스마트 특화, 약용특화단지 등에 이어 금년에는 16개소를목표로 권역별특화작목 재배단지 조성사업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기후이상과 소비자 트렌드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유망하고 특색있는새로운 소득 작물을 집중 발굴한다.

 

이의 일환으로 토종 틈새 소득작물(꽈리, 들깨 등 고유의 재래종 부활 전통식품 및 틈새작물),농한기 소득작물(무청 시래기, 달래, 부추 등 농한기재배작물), 대체 소득작물(수급불안 품목을 대체 소득작물로 재배) 3분야로발굴하고인프라 조성을 통한 새로운 소득원 창출에 행재정적지원을아끼지 않을 방침이다.

여기에 맞춰, 초기 단계의 소량 생산을 극복할 수 있도록 다양한 생산시설 지원을 통해 시장의 충분한 경쟁력을 확보하고 잠재력 있는 복숭아에 생산 기자재 지원사업을 적극 추진, 농가 소득증대에힘을 쏟을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앞으로 고령화, 기후변화, 소비자 취향에 발 빠르게 대응할 수 있는 소득 작목을 적극 개발 육성할 계획이라며, “차별화된 특화작목 사업으로 농가 소득에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20/02/06 [21:06]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