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노관규 예비후보, 순천 개인택시 업계와 간담회
- 불편 사항 등 해결 위해 노력 밝혀
 
조순익 기자
 

 

 

노관규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예비후보(순천)는 순천개인택시지부를 방문하여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간담회는 지난 5일 오후 송하윤 순천 개인택시 지부장을 비롯해 운영위원 등 20여 명이 참석했다.

 

노관규 예비후보는 현재 택시는대중교통의 육성 및 이용촉진에 관한 법률에 대중교통으로 분류되지 않고 있다면서 택시가 대중교통으로 인정되고 보다 많은 지원이 가능 하려면 관련법 개정되어야만 한다, 적극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참석한 관계자들은노관규 재임시장 시절 추진한 정원박람회 기간 동안 가장 많은 관광객이 순천을 방문하였고 그때가 가장 수익이 좋았었다다시 한번 순천이 도약하여 그런 시절이 돌아오도록 행사 등을 준비해 달라고 요청했다.

 

또한 운영위원 김모씨는콜센터 콜비용으로 매달 지불하는 금액이 부담된다면서, 이에 대한 지원이 가능하도록 요청했다.

 

송하윤 지부장은 현재 순천지역에 개인과 법인택시 합하여 1190의 택시가 운행되고 있. 그중에 개인택시 차량에 설치된 블랙박스 중 440대가 5년 연한이 다 되었다. 이것을 시급히 교체하여야 하는데 이와 관련한 예산이 확보 될 수 있도록 힘써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노관규 예비후보는“2023년에 정원박람회 10년을 기념하는 제2의 정원박람회가 준비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본인의 공약인 1시간 30분대 순천-서울 KTX 가 실현 되면 순천을 방문하는 관광객은 차를 가지고 오지 않게 된다. 그렇게 되어야 여러분들에게도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요청한 택시의 시설, 운영등에 관련된 지원 요구중 실현 가능한 부분 또한 충분이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20/02/06 [08:11]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