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남도,대규모 경관․소득숲 조성위해 민간단체와 간담회 개최
- 나무심기 단체와 시범적으로 대규모 경관․소득숲 조성방안 논의
 
조순익 기자
 

 

 

전남도는 21일 나무심기 단체인 ()숲속의 전남(이사장 정은조)과 숲속의 전남 추진 협의회(회장 장용기) 간에 상호 소통과 협력으로 경관소득숲을 대규모 확대 조성을 통한 블루 이코노미를 선도해 나가고자 보성 윤제림 산림복합센터에서 간담회를 개최했다.

 

지난해 나무심기 단체간에 상호 협력방안 네트워크 구축을 위하여 전라남도 나무심기 지원조례가 개정되어 금년부터 본격적으로 협력하여 나무를 심고 가꾸고자 마련됐다.

 

지금까지 생활주변 크고 작은 숲을 조성하였으나 금년부터 일부지역에 시범적으로 주민단체와 대규모 숲을 조성할 계획이다.

 

첨단문화복합단지 풍치숲(담양/주민자치회) : 대나무숲과 연계한 푸른숲 조성

산수유길 주민참여숲(구례/주민자치회) : 산수유 축제와 연계한 경관숲 조성

녹차골 향토시장 쉼터숲(보성/향토시장상인회) : 시장을 거점으로 거점숲 조성

마량 그라운드숲(강진/노인회,청년회,부녀회) : 농산촌의 주민참여형 시범숲 조성

삼호 영산강숲(영암/삼호여성단체협의회) : 수변 자전거도로와 연계한 그늘숲 조성

황소마을 생태숲(함평/임업후계자협회) : 생태숲 주차장 부지에 주민관광객의 쉼터숲 조성

 

또한 3대 가족정원 만들기 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하기로 합의하였다. 3대가 함께 나무심기를 통해 효 사랑을 일깨우고 가족간의 화합을 위해 추진하는 사업으로 두 단체가 공동으로 100가족을 초대하여 추진할 계획이다.

 

자라나는 미래세대에게 숲 체험을 통해 인성과 정서함양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숲 교육을 숲에서 놀GO, 만들GO, 행복하GO !’주제로 추진 하며, 백운산 자연휴양림과 보성 윤제림에서 3월부터 10월말까지 추진할 계획이다.

 

전라남도는 숲속의 전남 만들기 6년차인 금년에도 883억원의 예산을 확보하여 생활주변과 미세먼지 대응 경관숲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간다는 방침으로 1천만 그루 이상의 나무를 식재할 계획이다.

 

지역의 기후와 산업화를 고려한 대규모 경관소득숲 조성을 위하여 광양 백계산 동백숲, 보성 일림산 산철쭉 평원, 영암 기찬묏길 향기숲, 담양 대숲, 장흥 밀원숲, 견과류 웰빙숲 등 461ha를 조성하며, 대규모 소득숲 조성을 위하여 2020년 전국 최초 신품종 재배단지 공모 사업 25억원(국비 100%)을 확보하여 광양시 봉강면 구서리 일원 6에 복분자 단지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박현식 전남도 동부지역본부장은나무를 심고 가꾸는 일은 먼 미래 를 보고 장기적으로 추진해야할 일이다최근 미세먼지 등 기후변화 에 대응하여 나무를 심는 일은 더욱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주민단체가 함께 추진 하는 나무심기는 인류의 초록방패를 세우는 일이다라면서경관소득숲이 지역의 관광자원과 6차 산업화를 이끌수 있도록 규모화집단화하여 식재해 나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20/01/21 [19:39]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