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갑원 전국회의원,출판기념회 성황리에 개최
-‘반보 앞서간 노무현의 반보 뒤에서 정치를 배우다’
 
조순익 기자
 

 

 

서갑원 전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순천지역구 예비후보)11반보 앞서간 노무현의 반보 뒤에서 정치를 배우다출판기념회를 갖고 본격 4.15총선에 나섰다.

 

이날 오후 순천대 70주년기념관에서 김태년 국회의원을 비롯한 시.도의원, 고문단, 인접지역 시.도의원과 예비후보, 각계 각층 단체장, 지지자 등 수천명이 참석한 가운데, 정세균 국무총리 서리, 유은혜 교육부총리 등 여러 장관의 축전,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재명 경기도지사, 김부겸 국회의원, 박원순 서울시장 등의 축하영상 상영, 주요 참석자들의 축하 인사말 등이 이어지며 성대한 출판기념회가 열렸다.

 

주요참석 인사 중 서갑원 전 국회의원이 출석하는 승산교회 목사 축사, 김태년 국회의원은 막스웨버의 책을 언급하고 인용하며 정치를 하려면 열정, 책임, 균형감을 완벽하게 갖춘 정치인이라면서 자신과 국회입성은 같이 했지만, 에결위 등 간사만 10회를 하는 민주당내 검증된 인물로 서갑원 전의원이 잠시 쉬었지만, 다시 일하는 국회의원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하며, 3선 국회의원이 되길 바라는 축사를 했다.

▲ 김태년 국회의원

이어진 3선 국회의원을 지낸 배기선 전 국회의원은 서갑원 전국회의원은 노무현 대통령을, 자신은 김대중 대통령을 모신 의원으로서 서갑원 의원은 김대중 대통령과 노무현 대통령의 한 가운데에 서 있었던 사람으로 둘개의 수레바뀌가 잘 굴러 가도록 해야한다면서 대한민국과 대학의 미래를 만들었던 서갑원이 다시 대한민국의 미래를 이끌어 가도록 기회를 주어야 한다고 축하했다.

▲     배기선 전 국회의원

서갑원 전의원은 감사의 인사말을 통해 오늘 민주당 내에서만도 전국적으로 50곳에서 그리고 전남도내에서도 10곳에서 출판기념회가 열리는 등 많이 바쁜 가운데에도 이렇게 많이 참석해 주신분들께 감사하며, 앞으로도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 가겠다면서 노무현 대통령이 고인이 되신지 10년이 되는 해에 노무현 대통령이 당부하신 말씀과 모신 경험을 담아 책으로 출판하게 되었다고 소개했다.

▲     저자 서갑원 전 국회의원

그러면서 노무현 대통령의 공과 사 그 중간 정도의 이야기들에 초점을 맞추어 쓴 책으로 이책이 노무현을 기억하고 사랑하는 분들에게 부끄럽지 않는 그런 책이었으면 좋겠고, 자신이 좋아했던 몽실언니 등을 쓴 권정생 선생님의 말처럼 나무에게 미안한 책이 되지 않길 소망한다 담아 책을 쓰게 된 배경이라고 밝혔다.

 

이어 SG앙상블의 축하 미니 콘서트 상록수공연에 이어 정청래 전 국회의원의 사회로 서갑원 저자, 강원대 초빙 교수인 강원국 작가가 함께한 북 콘서트가 진행됐다.

 

사회자의 노무현 대통령으로부터 배운 것은 무엇이냐는 질문에 서갑원 저자는 신념, 의리, 진실을 배웠다고 답변했다.

 

이에 정청래 사회자는 노무현 대통령으로부터 성깔을 배웠다라고 받아쳐 웃음바다가 되기도 했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20/01/11 [15:30]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토박이 20/01/12 [22:43] 수정 삭제  
  우리 순천에 노대통령을 이을 사람이다!!
민주당화이팅 20/01/12 [22:49] 수정 삭제  
  순천에 필요한 민주당 3선의원 서갑원! 사람도 많이 왔던데 화이팅 하세요!!!
갑돌이화이팅 20/01/12 [23:06] 수정 삭제  
  북토크도 재밌고 열심히 준비하신거 같아 좋았습니다!!!
갑돌이 20/01/12 [23:24] 수정 삭제  
  답은 서갑원이다!!! 3선의 힘으로 순천과 대한민국을 더욱 강하게!!
순천시민 20/01/13 [07:09] 수정 삭제  
  새로운 변화를 보여준 출판기념회 북토크 였습니다. 인맥이 넓다는게 이런 거구나~~^^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