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UN기후변화협약총회 유치호, 희망 돛 달았지만 `글쎄'
-여수서 남해안․남중권10개 시군과 함께 유치위 출범식..여수시 돌산천‘물고기 떼 죽음’사건,시료채취도 할 줄 몰라 원인분석 등도 못한 전남도와 여수시 유치 능력되나...민물장어 죽음 원인 분석할 수 있는 곳이 없는 정부이고 대한민국 현실이다.
 
조순익 기자
 

 

 

전라남도와 경상남도, 여수시는 16일 오후 여수세계박람회장에서 ‘2022 28UN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남해안남중권 유치위원회출범식을 갖고 본격적인 유치활동에 들어간다.

 

남해안남중권은 전남 여수,순천,광양,고흥,구례와 경남 진주,사천,하동,남해,산청, 10개 시군이다.

 

출범식은 화합으로 함께 여는 희망의 미래라는 주제로 전라남도지사, 경남 서부지역본부장, 도 및 시군 의회 의장, 국회의원, 시민단체 등 1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홍보영상 상영, 위촉장 수여, 시민단체 결의문 낭독, 유치기원 퍼포먼스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지3월 민··COP 유치추진단이 구성된 이래 실무급 회의, 전문가 초청 워크숍, 세미나 등 수개월에 걸쳐 준비한 끝에 남해안남중권 추진위원회와 전남경남 동서포럼 등 시민 사회단체 주관으로 출범식이 추진됐다.

 

COP28 유치위원회는 공동유치위원장 4, 고문 15, 자문위원 57, 운영위원장 28, 운영위원 100여 명으로 구성됐다. 고문은 지역 출신 국회의원, 공공기관 임원, 자문위원은 언론계, 시군 의원 등, 운영위원장은 정계학계산업계시민단체 등 전문가로 이뤄졌다.

 

공동유치위원장에는 사전 창립총회에서 동서포럼의 류중구 전남 상임대표와 조세윤 경남 상임대표가 맡았다.

 

유치위원회는 앞으로 정책분과, 시민활동분과, 지원협력분과, 대외 홍보분과로 나눠 국회 전문가 초청 세미나 개최, 유치 기원 범국민 서명운동, 남해안·남중권 국가계획 확정 건의 등 정부 및 아시아태평양 회원국을 대상으로 유치활동에 나선다.

 

출범식과 함께 열린 부대행사엔 유치 기원 범국민 서명운동을 시작으로 기후 관련 홍보관 운영, 수소차전기차e모빌리티 등 환경친화적 자동차 전시 관람 등이 펼쳐져 여수시민들이 COP28 유치에 함께 동참했다.

 

김영록 도지사는 출범식에서남해안남중권 10개 시군 모두가 힘을 한데 모아 노력하면 2022년 제28COP를 반드시 유치할 수 있을 것이고, 이는 국가균형발전과 동서화합의 새 전기가 될 것이라며 전남도 차원에서도 2022COP가 남해안남중권에서 열리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각계 인사들도 영상을 통해 출범식을 축하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축전에서 “COP28남중권 유치위원회의 열정과 남해안남중권 10개 시군 지역민들의 열의가 합쳐진다면 2022년 제28UN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를 남해안남중권에서 반드시 개최할 거라 확신한다항상 응원하고 힘껏 돕겠다고 밝혔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축하 영상에서 전남경남 10개 도시가 UN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를 공동 개최하겠다는 것은 정말 멋진 생각이고, 국가균형발전과 동서화합의 상징적 모델이 될 것이라 확신한다얼마 전 청와대에서도 여수가 이렇게 열심히 노력하고 있기 때문에 우리 정부도 함께 여수 유치를 위해 노력했으면 한다VIP 앞에서 주장했다고 전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축하영상에서 “UN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남해안남중권 유치는 민과 관이 함께 협력하는게 무엇보다도 중요하다“UN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유치위원회를 시작으로 전남과 경남이 함께 힘을 모으면 반드시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권오봉 여수시장은 환영사에서 COP 유치라는 하나의 목표를 향해 힘을 모아 나간다면 세계박람회의 감동을 재현하고, 남해안남중권이라는 이름으로 새 역사를 써나갈 수 있을 것이라면서 지역의 경계를 넘어 화합하고, 희망찬 미래로 함께 나아갈 수 있도록 더 많은 노력과 열정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여수시는 COP28을 오는 2022117일부터 18일까지 2주간 여수세계박람회장을 중심으로 남해안 남중권에 분산 개최할 방침이다.

 

여수시 관계자는 오늘 COP28 남해안남중권 유치위원회가 희망찬 첫 발을 뗐다면서 위원회가 조기에 정착하고 성과를 낼 수 있도록 행정 지원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하지만, 여수시는 지난 98~9일 돌산읍 10농가 친환경농업단지에 무인드론으로 약제 살포 이후 돌산천 물고기 데 죽음에 대한 민원의 신고를 받고도 가장 중요한 시료채취도 하지 않아 물고기 떼 죽음 원인 파악도 못하고 있다

 

다행이 민원이 민원제기 당시에 돌산천 현장에서 민물장어를 채취 냉동 보관과 친환경농업단지 6농가에서 흙..벼 잎 등을 채취해 보관해 오면서 당연히 여수시가 나서 시료채취해서 원인분석을 할 것으로 기다려 오면서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여수사무소에도 920일경 민원제기로 10농가가 아닌 3농가만 시료채취 집중 분석한 결과 친환경약제가 아닌 성분이 두가지가 나와 행정처분이 내려졌다.

▲ 지난 9월 10일 촬영한 여수시 돌산읍 돌산천 물고기 떼 죽음 사진    

그렇지만 물고기 떼 죽음에 대한 것과 친환경농업단지 니머지 7농가에 대한 것은 두손 놓고 있어서 민원인이 민간기관에 분석의뢰를 시도했으나 비용이 16십만원을 요구해 국립환경과학원, 국립수산과학원,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전라남도보건환경연구원, 전라남도해양수산과학원, 전라남도 물환경과와 수산자원과, 여수시 기후변화환경과와 어업생산과, 해양수산부, 영산강유역환경청 등에 민간인과 본기자가 문의 등 의뢰하려 했으나 해 준다는 곳은 사법당국에 고발로 사건화 된 사항만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민물장어죽음에 대한 분석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이것이 ‘2022 28UN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를 유치하겠다는 대한민국 정부 행정이며 전라남도와 여수시의 행정인데 과연 여수시가 ‘2022 28UN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를 유치하려 기본 행정 능력을 갖추고 있는지부터 점검해 볼 필요가 있어 보인다.

 

 참 고 자 료

 

총회 개요

 

 

 

개최시기 : 2022. 11. 8 ~ 11. 19.(2주간)

회규모 *COP28(Conference of the Parties)

- 회 원 국 : 197개국(우리나라 93년 가입), 25,000명 참가

-조 직 : 의장(당해년도 개최국), 2개 부속기구(이행과학기술자문)

기능역할 : UN기후변화협약*을 이행하는 최종 의사결정 회의

* UNFCC(UN Framework Convention Climate Change): 매년 지구 평균기온 상승을 1.5이내로 제한(파리협정)

󰁾개최국 결정 : 2021년 대륙별 회원국 합의(2022년은 아시아 지역 개최)

 

, 남해안남중권인가 ?

남해안 남중권 도시*공동개최로 전남·경남 동서화합 모델 제시를 통해 국가 위상을 강화하고 국토 균형발전 도모

*전남(여수,순천,광양,고흥,구례), 경남(진주,사천,하동,남해,산청)

해양내륙산악지역이 공존하고 여수국가산단 등 에너지 다소비업체가 밀집해 글로벌 차원의 기후변화 이슈* 논의 최적 여건 보유

* 해양(해수면상승, 자연재해, 바다산성화 등), 대기(미세먼지 저감, 에너지전환, 생태 등)

2022UNFCC 당사국총회는대륙별 순회 원칙에 따라 아시아*에서개최될 예정이므로 한국 유치에 매우 유리한 상황

* 아시아권 개최국: 일본(1997), 인도(2002), 인도네시아(2007), 카타르(2012)

여수세계박람회장 사후활용*극대화(연계) 마이스(Mice) 산업 활성화를 위해 세계 최대 규모의국제회의 유치 필요

* 국제해양포럼 개최: 세계 해양르네상스 세미나 (’14, ’16(2), 5억원, 14개국 1,000)

* 국제아카데미 운영 : 해양관련 국제연수 프로그램(14’19. 25억원, 76개국 260)

 

󰁾2022UNFCC 당사국총회(COP 28) 유치는 문재인 대통령후보시절동서포럼 초청 간담회(2017. 2. 15.)에서검토·시행을 약속사항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19/12/17 [09:51]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