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순천 구산양반엿 김순옥 대표, 대한민국 식품명인 지정돼
-400년간 내려온 옥천조(玉川趙)씨 집안 전통과 현대 접목 ‘찹쌀조이당 조청’ 제조, 전남 17명 전국 최다
 
조순익 기자
 

 

▲ 순천_김순옥_대한민국 식품명인    

순천 구산양반엿영농조합법인 김순옥(63) 대표가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2019년 대한민국 식품명인(찹쌀조이당 조청)으로 지정됐다.

 

전남도와 순천시에 따르면, 2019년 대한민국식품명인은 각 시·시도에서 총 27명의 후보가 추천됐다. 서류 및 현장심사 등 적합성 검토를 거쳐 농식품부 식품산업 진흥심의회 평가 및 심의를 통해 최종 3명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찹쌀조이당 조청으로 지정된 김순옥 명인은 고유의 전통 제조법을 그대로 복원하고, 이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조청의 표준화 및 품질 고급화를 구현했다.

 

순천시 주암면 구산마을 종갓집 며느리로서 문중 시제를 지내며 시어머니로부터 조청과 쌀엿 제조법을 전수받아 38년간 전통의 맛을 이어오고 있다.

 

조이당 조청400년간 옥천조(玉川趙)씨 집안으로부터 내려오는 전통 조청 제조 방법이다. 찹쌀과 엿기름가루를 당화시켜 고온으로 가열해 만든다. 순천 주암면 구산리 전남 지방무형문화제 제32호로 지정된 화산제(구산물보기굿) 등 구산마을에서 행하는 각종 제()에 조청과 쌀엿을 만들어 올리고 있다.

 

전남도와 순천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우수한 남도 전통식품 기능 보유자를 발굴육성하고 후계자 양성교육을 통해 전통식품이 오래 계승되도록 지속적인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식품명인제도는 전통식품의 계승·발전과 가공 기능인의 명예 보호를 위해 농식품부에서 1994년부터 도입했다. 올해 3명이 지정됐다. 현재 전국적으로 77명이 지정됐다.

 

전남에선 순천 신광수 야생작설차 명인,광양 홍쌍리 매실명인, 유영군(창평쌀엿), 양대수(추성주), 오희숙(부각), 박순애(엿강정), 기순도(진장), 한안자(동국장), 전중석(초의차, 초의병차), 김영숙(복령조화고), 김견식(병영소주), 안복자(유과), 백정자(즙장), 임화자(쇠고기육포), 구경숙(기정떡), 박규완(가리구이) 명인 등 총 16명이 활동하고 있다.

 

(*참고_ 호남매일 2019.12.9.자 지면 14면에 본기자 이름으로 보도됩니다만, 기사 내용이 일부 가위질이 되어 전남조은뉴스에도 보도합니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19/12/08 [20:27]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