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화순군,진로교육 페스티벌‘진로탐색부터 체험·설계까지’성료
-즐거운 진로·교육 한마당..머리 맞대고 교육발전 방안도 모색
 
조순익 기자
 

 

 

화순군(군수 구충곤)‘2019 화순 진로교육 페스티벌성공적으로 개최했다.

 

화순 진로교육 페스티벌은 지난 21일부터 22일까지 화순 하니움문화스포츠센터 실내체육관에서 학생, 학부모, 지역 진로교육 관계자 등 2000여 명이 참여해 큰 호응 속에서 열렸다.

 

올해 두 번째로 열린 진로교육 페스티벌은 학생이 주도적으로 참여했다. 페스티벌에서는 진로탐색뿐 아니라 학생,학부모, 교사 등 교육 3주체가 머리를 맞대고 지역의 교육발전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도 마련했다.

 

진로탐색존, 직업체험존, 유관기관존, 진로이벤트존 등 4개 존으로 구성해 유망직종이색직업 체험부스 50개를 포함해 총 65개 부스를 운영했다.

 

화순 교육발전 원탁토론회, 청소년 미래도전 프로젝트 성과발표회 등 다양한 행사와 연계해 진행됐다.

 

교육이 살아야 지역이 산다! 화순군, 교육으로 희망을이야기하다!’를 주제로 열린 교육발전원탁토론회는 학생, 학부모, 지역 교육 관계자 등 10개 팀100명이 참여했다. 원탁토론회 참가자들은 명품화순교육 실현 5개년 발전 계획시행 2년의 성과를공유하고 교육발전 방안을 논의했다.

 

참가자들은 교육 정책에 관한 다양한 의견과 제안을 제시했다. 군은 원탁토론회에서 제시된 의견과 제안을종합적으로 분석해 군 교육지원 정책에 반영할 계획이다.

 

진로탐색존은 한국고용정보원이 제공하는 직업 보드게임, 다양한 진로적성심리검사 등 프로그램을 통해 청소년이 자기를 이해하고 진로 방향을 설정하는 데 도움을 줬다.

 

직업체험존은 가상증강현실, 드론 공학자 등 창의융합 분야와 크리에이터, 여행가 등 문화예술·인문사회과학헬스 뷰티 분야 등 4개 분야의 인기 있는 유망 직종과 이색 직업을 체험할 수 있는 50개 부스를 운영했다. 직업을 직접 체험하며 멘토링을 받는 등 학생들에게 가장 호응도가 높았다.

 

관기관존은 화순교육지원청, 화순경찰서, 화순소방서, NH농협은행, 전남생물의약연구센터, 무등산국립공원관리공단 등 총 6개 기관이 참여했다. 기관 홍보와 직업 정보 제공, 멘토링을 통해 학생들의 궁금증을 풀어줬다.

 

진로이벤트존은 양궁진로게임, 룰렛이벤트, 비전트리존, 에그팡존 등 다양한 게임 등으로 진로 상식을 이해하고 즐겁게 진로를 찾을 기회를 제공했다.

 

22일 개최된 청소년 미래도전 프로젝트 성과발표회는 초고등학생으로 구성된 24개 팀이 참여했다. 발표회를 통해 올 한해 꿈 도전활동을 이어온 성과를 발표하고 학생들과 함께 공유하는 자리였다. 많은 학생에게 새로운 자극을 통해 동기 부여를 했다는 평가다.

 

행사에 참여한 한 학생은 그동안 접해보지 못했던 다양한 직업을 체험하고 이벤트 참여 등을 통해 즐겁게 진로를 탐색할 수 있었다볼거리, 즐길 거리 등 다양한 행사가 마련되어 좋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군 관계자는 학생들의 진로활동 역량 강화는 물론이고 학생, 학부모, 진로교육 기관이 모두 참여해 진로교육과 화순군 교육이 나아갈 방향을 정립한 것이 페스티벌의 가장 큰 성과라며 페스티벌에 관한 평가, 의견 수렴을 통해 내년에는 더욱더 알찬 행사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19/11/25 [20:26]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