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남 제조산업의 핵심기술 지원,‘한국생산기술연구원 순천뿌리기술지원센터’ 개소
-전라남도-순천시 공동 건립, 순천 해룡산단에서
 
조순익 기자
 

 

 

순천시는 전라남도와 공동으로 건립한순천뿌리기술지원센터의 개소식을 19일 오후 순천 해룡산단에서 개최했다.

 

개소식에는 윤병태 전라남도 정무부지사, 허석 순천시장,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이성일 원장, 전남테크노파크 유동국 원장을 비롯해 기업인, 고영진 순천대 총장, 더불어민주당 순천지역위원회 서갑원 위원장, 임종기 도의원, 지역주민 등 약 200여명이 참석했다.

 

개소식은 설립 추진경과 보고, 순천뿌리기술지원센터 시설참관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순천뿌리기술지원센터는 국비 100억원, 전라남도 37.5억원, 순천시 54.3억원 등 총 사업비 약 192억원을 투입해 뿌리기술 지원 시스템과 시제품 제조공정 중심의 장비와 기술인력 인프라를 구축했다

 

뿌리기술은 주조, 금형, 소성가공, 용접, 표면처리, 열처리 등의 공정기술을 말하며 6대 뿌리기술을 주력으로 소재와 부품의 중간 혹은 부품과 완제품의 중간 공정의 제품을 생산하는 산업이 바로 뿌리산업이다.

 

표면처리와 소성가공 분야 특화 센터인 뿌리기술지원센터는 해당 분야 인프라 구축과 이를 기반으로 기업들에게 제품화 제조기술의 종합 솔루션을 제공하고 세계 최고 수준의 시제품 상용화 및 불량분석·공정개선 지원으로 전남 제조 산업성장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19/11/19 [23:52]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