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 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순천소방서,소방시설 불법 행위 신고포상제 확대 시행
- 신고대상 다중이용업소 확대, 누구든지 신고 가능
 
조순익 기자
 
 

순천소방서(서장 구천회)는 고질적인 안전 무시 관행을 뿌리뽑기 위해 기존 비상구 폐쇄 등 불법행위 신고포상제의 신고대상과 포상금 지급대상(신고자격)을 확대하는 법안이 마련됐다고 밝혔다.

 

전라남도의회 제334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안전건설소방위원회 정광호 의원이 발의한 전라남도 소방시설 등에 대한 불법행위 신고포상제 운영 조례확대 개정안이 지난달 30일 통과됐다.

 

소방시설 등에 대한 불법행위란 피난시설, 방화구획 및 방화시설을 폐쇄하거나 훼손하는 등의 행위와 주위에 물건을 쌓아두거나 장애물을 설치하는 행위, 피난에 장애를 주거나 소방활동에 지장을 주는 행위, 그 밖에 시설을 변경하는 행위 등을 말한다.

 

지난 20104월 처음 시행된 비상구 폐쇄 등 불법행위 신고포상제는 많은 도민이 이용하는 대규모 점포 등 다중이용시설의 화재 발생 시 인명피해를 막고, 자율적인 안전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마련됐다.

 

하지만 신고대상이 문화 및 집회시설, 운수시설, 숙박시설, 위락시설, 판매시설, 복합 건축물 등으로 제한돼 있고, 포상금 지급 대상을 도내 1개월 이상 거주자로 제한함에 따라 신고 건수가 확연히 줄어들어 이에 대한 제도 개선이 요구되어 왔다.

 

이번 조례 개정을 통해 도내 거주자가 아니더라도 누구든지 신고할 수 있으며, 기존 신고대상에 다중이용업소가 추가되어 불법행위에 대한 신고가 활성화됨으로써 안전문화 정착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순천소방서 관계자는 비상구 및 피난시설에 장애물을 설치해 피난에 지장을 주거나 소방시설을 임의로 조작하여 작동되지 않도록 하는 행위는 유사시 큰 인명피해를 불러올 수 있다불법행위를 근절하고 안전에 대한 경각심을 고취시키고자 신고 포상제를 확대 시행하니 시민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19/11/13 [20:28]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