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가을 단풍.억새와 함께한 무등산 정상개방
-24번째 개방행사 개최…1만5천여 명 비경 즐겨..중증장애인 참여‘무등산 정상의 감동, 평생 간직’
 
조순익 기자
 

 

 

가을 단풍과 억새 경관이 절정을 이룬 지난 2일 올해 들어 두 번째로 탐방객들에게 무등산 정상이 활짝 개방됐다. 무등산 정상개방은 20115월 첫 개방 이후 이번이 24번째다.

 

 개방 구간은 1966년 군부대 주둔 이후 일반인 출입이 통제되고 있는 서석대에서 부대 후문을 통과해 부대 내 지왕봉과 인왕봉을 관람하고 부대 정문으로 나오는 0.9였다.

 

 행사에는 시민은 물론 전국에서 온 탐방객 15000여 명이 참여해 무등산 정상의 비경을 만끽했다.

 

 특히 광주장애인재활협회에서 공개모집을 통해 선발된 중증장애인 및 보호자 48명이 함께 해 의미를 더했다.

 

광주장애인재활협회 관계자는 중증장애인들은 멀리서 무등산을 바라보는 것 외에는 아무것도 할 수 없었는데 이렇게 무등산을 직접 찾을 수 있어서 좋았다고 말했다.

 

 무등산 정상 개방 행사에 참여한 중증장애인 남모 씨는 무등산 정상에 오르는 것은 비장애인만을 위한 행사라고 생각했는데 이번에 어머니와 함께 무등산 정상의 웅장함과 산 아래 넓은 들판을 바라보며 큰 감동을 느꼈다이 감동을 평생 간직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번 행사를 위해 동부·북부경찰은 교통대책을, 무등산보호단체협의회·광주산악연맹, 무등산국립공원사무소 등은 취약지역 질서 유지, 소방안전본부는 119구급차량과 산악구조대 등을 운영하며 만일의 사건사고에 대비한 결과 단 한 건의 안전사고도 발생하지 않았다.

 

시 관계자는 무등산 정상은 국립공원이면서 유네스코로부터 지질학적 가치를 인정받아 지난해 4월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으로 지정되기도 했다앞으로도 다양한 계층의 시민들이 무등산을 찾아 그 아름다움과 가치를 누릴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무등산 정상개방은 20115월 처음으로 시행한 이후 이번까지 연인원 45만여 명이 무등산 정상 및 일대를 탐방했다.

 

 

무등산 정상개방 연도별 탐방 현황(24, 45만명)

- 2011: 2514(2만명), 1029(3만명)

- 2012: 4428(3만명), 71(3만명), 107(4만명), 1110(2만명)

- 2013: 446(3천명), 68(3만명), 929(7천명), 112(3만명)

- 2014: 11025(35천명)

- 2015: 352(1만명), 103(2만명), 117(3천명)

- 2016: 4430(2만명), 618(15천명), 108(5천명), 1152만명)

- 2017: 2520(19천명), 1028(2만명)

- 2018: 2512(5천명), 1027(13천명)

- 2019: 1511( 10천명), 112(15천명)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19/11/03 [22:11]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