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 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강성채 순천농협 조합장, ‘신유통 토론회’ 발표
-농식품신유통연구원 주최,국내 광역조직화 사례와 시사점 ‘순천농협 농가조직화 활성화 사례’
 
조순익 기자
 

 

 

강성채 순천농협 조합장은 1일 오후 농식품신유통연구원(이사장 원철희,원장 김동환)이 주최한 신유통토론회에서 발표했다.

 

유럽연합 PO(Producer Organization)제도와 국내조직화 사례를 주제로 한 이번 토론회에서 강성채 조합장은 제3주제 국내 광역조직화 사례와 시사점발표자로 나서 순천농협 농가조직화 활성화 사례를 발표했다.

 

주요 내용은 첫째, 농가조직화 추진방향. 둘째, 소량다품목 중심의 계약재배. 셋째, 거점 APC 활성화. 넷째, 공선출하회 육성. 다섯째, 품목별 농가조직화 등이며,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대단위 합병농협의 농가조직 활성화 사례를 발표함으로써 참석자로부터 큰 반응과 함께 산지 생산 및 유통조직을 활성화하고 농업인 편익증진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평가 받았다.

 

또한, 최근 ‘WTO 개도국 포기에 따른 농협 역할과 농산물 신유통이 가야 할 방향 제시 등을 제시하여 공감대를 형성했다.

 

한편, 순천농협 강성채 조합장은 지난 제 2회 전국 동시 조합장선거에서 순천농협에서 20여 년간 연임을 한 번도 허락하지 않았던 지역에서 무투표로 당선되어 현재 3선 조합장으로 조합원 수 18,000여명과 자산 23천억원 등 전국 최대 규모의 지역농협을 이끌고 있다.

 

또한, 최근 자신의 삶을 돌아보고 미래농업의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한 꽃이 되어 바람이 되어책을 출간해 화제가 되고 있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19/11/01 [19:39]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