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영록 전남지사, 순천 기적의 숲서 ‘블루 투어’ 구상
-휴식․힐링․교육 등 복합기능 갖춘 산림휴양공간 조성 방안 살펴
 
조순익 기자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휴일인 19블루 투어와 연계한 복합기능을 갖춘 산림휴양공간 조성사업의 큰 그림을 구상하기 위해 순천 서면 용계산 일원 기적의 숲 조성지 현장을 방문했다.

 

용계산은 해발 625m, 1300ha의 대규모 경제림 단지다. 수령이 40여 년 된 울창한 편백 조림지가 700ha에 걸쳐 조성돼 있어 산림 휴양치유 등의 기능을 발휘할 수 있는 최적의 장소다.

 

기적의 숲 조성은 2018년부터 2023년까지 6년 동안 375억 원의 예산을 들여 산림생태문화체험단지, 치유의 숲, 산림레포츠단지, 산림 조경숲 조성, 4개 사업에 600ha 규모의 대단위 복합 산림휴양공간을 갖추는 사업이다.

 

산림생태문화 체험단지는 숲에서 체험하고 교육하고 체류할 수 있는 복합기능의 명품숲으로, 치유의 숲은 편백 피톤치드, , 향기 등 다양한 산림환경요소를 활용해 일상생활에 지친 현대인에게 휴식과 치유의 공간으로 새롭게 태어난다.

 

산림레포츠 단지는 자연지형을 활용해 산악자전거 코스, 트리탑, 오리엔티어링 등 산악체육 활동시설을 조성하는 것이다. 새로운 산림휴양욕구에 맞는 산림의 즐길 거리를 제공하며, 2021년 국제 UCI 산악자전거 대회를 개최해 산림레포츠 저변 확대 및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라남도는 다양한 산림휴양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휴양, 치유, 산림레포츠 등 관련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블루 투어와 연계한 산림생태관광 인프라를 확충하고, 산림레포츠의 새로운 산림휴양 분야 사업을 발굴할 계획이다.

 

김영록 도지사는 다른 지역과 비교우위에 있는 편백나무 등 천혜의 산림자원을 잘 활용해 국민이 쉬고, 즐기고, 교육할 수 있는 복합기능의 산림휴양공간 조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19/10/19 [20:04]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