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 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산림 무법자 칡, 생장점 제거가 관건
-전남산림자원연구소 밝혀내,실증시험으로 효율적 방안 추가 연구
 
조순익 기자
 

 

 

전라남도산림자원연구소(소장 박화식)는 쾌적한 산림경관 확보 등 건강한 숲 조성을 위해 칡 제거 방안 연구에 총력을 기울인 결과 칡의 생장점을 찾아내 제거하면 완전 고사시킬 수 있다는 실효성있는 연구 성과를 얻었다고 25일 밝혔다.

 

칡은 햇볕을 좋아하는 특성을 지닌 덩굴류다. 매우 강한 생장력을 지녀 생장이 왕성한 시기에는 1일 생장량이 30cm나 된다. 1년에 약 100m 이상 길이로 빠르게 생육하면서 수목 전체를 뒤덮어 광합성을 방해, 결국 고사하게 만드는 산림의 무법자다.

 

또한 다년생으로 지상부를 제거해도 다시 줄기가 나오고 가을이 되면 종자를 떨어뜨려 번식할 뿐만 아니라 제대로 제거하지 않으면 남아있는 덩굴 줄기에서 뿌리를 내려 지속적으로 번식하기 때문에 칡 제거에 많은 인력과 경비가 소요된다.

 

산림청에서는 올해 전국 임야 77ha1179억 원의 예산을 들여 칡 제거에 나섰다. 전라남도에서도 4255ha651900만 원의 예산을 들여 칡 제거사업을 추진하는 등 전국적으로 많은 예산이 칡 제거에 투입되고 있다.

 

이에 따라 전라남도산림자원연구소는 잘 가꾼 숲이 칡으로 피해받지 않도록 지난해부터 칡 제거 방안 연구를 시작했다. 화학약품 약제처리를 통한 칡 제거가 가장 완벽하지만 생태계 파괴 등 많은 문제점을 안고 있음에 따라 물리적 제거법을 연구, 칡의 주두부가 생장점임을 밝혀내고 완전 제거를 위해 칡의 제거 시기와 횟수에 관한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실험 내용은 다양한 약제를 이용한 수간 주입과 엽면 살포 등 화학적 방제법 약제를 처리하지 않고 칡의 중요 부위 제거만으로 방제효과를 파악하는 물리적 처리법 줄기 절단 후 약제 처리하는 물리화학적 방제법 등 13가지 방법이다. 이같은 연구법을 2년여에 걸쳐 추진해왔으며 올해는 보성군과 현장실증 실험을 하고 있다.

 

그동안의 실험 결과에 따르면 어떤 방식이든 주두부 생장점을 찾아내 제대로 제거하는 것이 뿌리까지 고사시킬 수 있는 가장 완벽한 제거법으로 밝혀졌다. 그러나 이 방식은 주두 하나 하나를 찾아내 인력으로 처리해야 하기 때문에 방제 전문 기술자 양성과 교육이 필수적이다.

 

이에 따라 올해 보성군과 합동으로 추진하고 있는 현장실증시험 결과를 토대로 효율적 칡덩굴 제거 단비를 산출해 칡 제거법과 제거 시기, 횟수 등을 정립하는 추가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

 

오득실 전라남도산림자원연구소 임업시험과장은 칡 제거를 위해 많은 약제 개발과 연구가 국내외적으로 시행되고 있는 가운데, 가장 확실하고 효율적 제거법을 칡의 생리 생태적 특성에서 찾을 수 있었다앞으로는 실용적 칡 주두부 제거 장비 개발에 전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라남도산림자원연구소는 이외에도 칡 줄기의 연료화 검토를 위해 열 효율을 측정한 결과 목재와 유사한 4kcal인 것을 확인, 펠릿화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 또한 산림청 R&D 공모를 통해 연구비를 확보해 칡 섬유 제조기술 연구 등 다양한 방면의 융복합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19/09/25 [23:42]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