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순천시 조곡동, 청사 이전 후 주민 만족 ‘쑥쑥’
-철도교통의 중심지에서 철도관광의 ‘메카’로 자리잡아..주민들 소통과 생활, 복지의 중심으로 자리잡아..동네의 역사를 먼저 세우고 애국심의 중심으로 자리잡아
 
조순익 기자
 

 

 

순천시 조곡동행정복지센터가 지난 5월말 현 위치(자경113)로 보금자리를 옮긴 후 편리한 대중교통과 인근 문화생활체육공원(구 철도운동장)등 편의 시설이용에 동민들의 만족도가 높아지고 있다.

 

조곡동행정복지센터에 따르면, 신청사는 기차모형을 형상화한 3층 건물로 1층에는 행정서비스 제공을 위한 사무실과 주민대화방, 2층은 소회의실 및 프로그램실, 작은도서관, 3층은 대회의실, 주민자치위원실 등으로 사용되고 있다.

 

1층에 위치한 주민대화방에는 인근 어르신무료급식소와 게이트볼장을 이용하는 노인들을 위해 실버카페를 개점 준비 중이다.

 

실버카페에서는 60세 이상 바리스타자격증을 소지한 마을 어르신 10명이 드립커피와 수제차등을 판매하고, 이와 함께 노인 일자리에서 만든 제품을 전시 판매할 예정으로 노년층 소득증대와 지역 화합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철도교통의 중심지에서 철도관광의 메카로 자리잡아

 

전라선과 경전선이 열십자(+)’로 교차되는 순천역을 끼고 있는 조곡동은 순천철도관사마을이라는 전국 유일의 관광자원을 보유하고 있어 순천철도마을축제(76), 철도어린이동요제 등을 통해 지역공동체 활성화와 관광객 유치에 큰 몫을 하고 있다.

 

마을 축제는 마을주민들(조곡동 행사추진위원회)이 직접 개최하고 있어 마을자원 활용과 주민참여도가 높아 활기차고 생동감 있는 철도마을조곡동 브랜드 안착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전남영상위원회에서는 찾아가는 뜰방 영화관을 행정복지센터 광장에서 월1회 운영하고 있다. 지난 524미워도 다시한번’, 614메밀꽃 필 무렵’, 지난 719국제시장을 상영해 주민들의 인기를 얻어 연말까지 아홉번 더 상영할 예정이다.

 

또한 매월 셋째주 금요일 저녁엔 버스킹 공연도 펼쳐진다. 통기타 공연을 비롯해 관현악연주, 남도민요와 판소리 공연 등의 다양한 장르의 음악이 철도마을과 함께 행정복지센터 광장을 운치있게 한다.

 

주민들 소통과 생활, 복지의 중심으로 자리잡아

 

조곡동 행정복지센터에서는 큰동네, 조곡(稠谷)이야기마을신문이 상하반기로 2회 나눠 발행된다. 동네의 소소한 이야기를 주민기자가 직접 취재하고 기사를 쓴다. 편집도 주민들이 모여 기사를 선별하고 있어 마을이야기를 공유하고 소통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행정복지센터가 넓어지면서 주민자치프로그램도 늘어났다. 올해 하반기에 운영될 주민자치프로그램은 기존 3과목(노래교실,요가,풍물)에서 주민들이 하고 싶어 했던, 라인댄스와 원어민 영어 과목을 추가 개설해 워라밸 문화 확산의 중심역할을 하고 있다.

 

특히, 이전한 복지센터 인근에는 어르신들이 많이 이용하는 생활체육공원이 있어 관내 어르신과 취약계층을 위한 정과 행복을 나누는 한끼, 함께하는 조곡동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매월 3번씩 마중물보장협의체 위원들이 따뜻한 음식을 만들어 어르신들에게 점심을 드리고 안부를 살피고 있다.

 

또한, 관내 순천생협요양병원과의 협약을 통해 매월 3회 한의사 의료진들이 건강상담과 간단한 치료, 감염예방 교육 등의 의료서비스를 지원하고 있어 동네주치의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조곡동 마중물보장협의체는 지역사정에 맞는 정나눔 사업을 통해 사회적 연결망을 내실있게 다짐으로써 지역사회가 돌봄과 나눔을 함께하는 행복한 사회분위기 조성에 나서고 있다.

 

순천시는 조곡동행정복지센터 이전에 따라 죽도봉 넘어 둑실마을 주민들의 센터방문 편의를 위해 50번 노선 버스를 개통함으로써 주민불편을 해소했다. 종전에는 복지센터 이용을 위해 버스를 두 번 갈아타야 하는 불편을 겪었다.

 

동네의 역사를 먼저 세우고 애국심의 중심으로 자리잡아

 

조곡동의 철도관사마을은 우리의 아픈 역사를 담고 있다. 일제 강점기(1936) 조성된 철도관사마을은 일제강점기 시대의 설움과 여순민중항쟁의 슬픈 역사도 함께 안고 있다.

 

조곡동 청년회에서는 오는15일 광복절을 맞아 관사마을에 게양대를 설치하고 자유총연맹 순천시지회로부터 태극기를 기부받아 철도 관사마을을 태극기로 덮을 계획이다.

 

손한기 조곡동장은 원주민 비율이 높은 조곡동은 인구 6600여명의 작은 공동체이지만, 소속감과 참여율이 높아 행정복지 서비스가 잘 갖춰지고 있다특히, 철도관사마을을 비롯해 철도를 빼놓을 수 없는 동네이기 때문에 앞으로도 철도와 관련된 문화행사와 인프라를 꾸준히 갖춰 순천에서 가장 살기좋은 마을로 탈바꿈 시키고 싶다고 강조했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19/08/07 [04:14]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