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영록 전남지사, 블루 이코노미 정부 지원 강력 건의
-대통령․시도지사 간담회…경남․부산과 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 협력
 
조순익 기자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24일 부산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17개 시도지사 간담회에서 블루 이코노미 실행력 확보를 위한 정부 지원을 강력 건의하고, 부산경남과 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의 국가계획 반영에 공동 협력키로 협의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대통령을 비롯해 경제부총리, 부처 장관 등 정부 관계자들이 함께 참석해 23일 규제자유특구에 선정된 7개 시도의 산업 부스를 관람하고, 향후 규제자유특구를 포함한 지역혁신성장 계획을 논의했다.

 

전남이 새천년 미래발전 비전으로 제시한 블루 이코노미의 핵심 프로젝트인 e-모빌리티산업이 규제자유특구로 최종 확정돼 관련 산업 생태계 조성이 가속화될 전망이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이 자리에서 전남의 정도 새천년 비전인 블루 이코노미 프로젝트 중 블루 트랜스포트를 언급하며 “e-모빌리티산업의 R&D 지원 등을 통해 현재 40%에도 못 미치는 부품 국산화율을 2020년까지 80% 이상으로 끌어 올리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블루 이코노미의 또 다른 프로젝트인 블루 바이오와 관련해 전남이 바이오-메디컬 허브로 도약할 수 있도록 국가첨단의료 복합단지지정과 국가면역치료 혁신플랫폼구축을 정부에 건의했다.

 

특히 전남의 경우 섬이 많아 의료환경이 취약하고, OECD 국가와 비교해 의료 인력이 크게 부족한 실정임을 강조하며, 전남에 국립공공보건의료대학을 설립해 줄 것을 정부에 강력히 요청했다.

 

김 지사는 또 블루 이코노미의 핵심 프로젝트인 블루 투어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부산시장, 경남지사와 함께 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 조성사업의 국가계획 반영을 공동 건의하는 방안을 협의했다.

 

향후 전남·경남·부산 3개 시도가 이에 대한 세부 실무계획을 마련해 공동 건의안을 작성하고 공동으로 정부에 건의해나갈 방침이다.

 

전남·경남·부산 3개 시도는 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 조성을 위해 지난해 12남해안 상생발전협약을 체결했다. 지난 712일에는 전남의 블루 이코노미 비전 선포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이 남해안 관광 활성화 사업에 대한 정부의 확고한 지원 의사를 밝혀 블루 이코노미의 블루 투어프로젝트가 한층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앞으로도 전라남도는 블루 이코노미의 후속조치와 체계적 실행력 확보를 위해 정부와 관련 시도 간 유기적 협력체계를 구축해나갈 계획이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19/07/24 [23:38]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