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주세계수영대회는 시작됐다’독일 선수단 1호 입촌 ․경기장 통제 시작
- 독일 선수단 5일 오전 5:40분 입국,선수단 입촌 시작 ..선수단 입촌과 함께 선수촌, 각 경기장 통제 시작..이용섭 광주시장, ‘선수들의 편의와 안전 등에 대해 최선의 노력’
 
조순익 기자
 

 

 

독일 수영 국가대표 선수단이 5일 오전 5:40분에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하면서 1호로 선수촌에 입성했다.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위원장 이용섭 시장, 이하 조직위’)5일 오전 선수촌 개촌식을 시작으로 가장 먼저 입국한 독일과 한국 선수단 68, 미국, 네델란드 등 100명이 입촌했다고 밝혔다.

 

6일에는 일본 22명 등 12개국 186, 7일에는 영국, 이탈리아 등 14개국 183명이 입촌한다.

 

특히, 대한민국 선수단은 16일 나머지 41명이 입촌해 총 109명이며, 경영 경기가 열리기 전인 719일까지 전 세계 대부분의 선수단이 입촌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지난 4일 저녁 6시 안전검측을 시작으로 남부대 주경기장은 출입 통제에 들어갔으며 선수촌도 5일 개촌식 이후 오후 1시부터 통제가 시작됐다.

 

이밖에 염주체육관은 6일 오전 9, 여수에스포 공원과 국제방송센터는 7일 오전 9, 조선대는 16일 오전 9시부터 일반인 출입이 전면 통제된다.

 

출입 통제 전 안점검측은 탐지견을 통한 폭발물 탐지와 소방, 전기, 가스 등 각종 위험물 시설 등에 대해 검측하게 되며 각 시설에 보안 스티커가 부착된다.

 

통제가 시작되면 사전에 등록된 AD 카드 소지자에 한해 검문검색을 통해 경기장에 들어갈 수 있으며 일반인들의 출입은 경기관람을 위한 입장 외엔 전면 통제된다.

 

조직위원장인 이용섭 시장은 대회 개막을 앞두고 공식 개촌 하는 선수촌에 각국 선수단이 속속 입촌하고 있다.”선수들이 최상의 컨디션에서 최고의 기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편의와 안전등에 대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문화체육관광부와 조직위는 5일 오전 11시 광주광역시 광산구 우산동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선수촌 아파트 내에서 이용섭 광주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장, 박용철 문화체육관광부 체육협력관, 대한수영연맹 김지용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촌식을 가졌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19/07/06 [00:16]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