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순천시, 하천·저수지에 모기 천적 미꾸라지 방류
 
조순익 기자
 

 

 

순천시는 지난 3일 순천만국가정원 호수정원에서 순천 관내 어린이집 원생 50명과 시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친환경 모기유충 구제를 위한미꾸라지 방류행사를 가졌다.

 

이 날 순천만국가정원 외 해룡천, 신대유수지, 저수지 등에도 200kg의 미꾸라지를 어린이들과 함께 방류하였으며, 이는 미꾸라지 방류로 인한 방제효과만큼이나 어린이들의 환경사랑 실천학습 함양도 기대 된다.

 

방류된 미꾸라지는 1년생 이하로 주로 야간에 활동하며, 1마리 당 하루에 말라리아 모기 매개인 중국얼룩날개모기 유충을 600마리 이상, 일본뇌염 모기 유충을 1100마리 이상 잡아먹는 천적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하천이나 호수 바닥 진흙에 들어가 산소를 공급하고 수질을 개선하는 등 일석이조의 친환경 방제법으로 주목받고 있다.

 

정순금 시 보건위생과장은 모기성충을 잡는 것보다 모기유충을 잡는 것이 감염병 예방에 훨씬 효과적이라며 주민들 스스로 내 집 앞 방치된 쓰레기, 폐타이어 등을 치워 모기유충의 서식지 환경 개선에 동참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순천시는 생태보호를 위해 방역약품을 줄이기 위하여 2016년부터 매년 미꾸라지 방류, 유용미생물 투여 등 친환경 방역에 힘쓰고 있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19/06/05 [04:56]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