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남해안 통합관광브랜드 사업 관계기관 회의, 순천서 개최
- 국토부와 남해안 8개 시‧군 관계자 통합관광 활성화 논의
 
조순익 기자
 

 

 

남해안 통합관광브랜드개발과 홍보마케팅을 위한 관계기관 회의가 지난 531일 국토교통부와 남해안권 8개 시군 관계자 4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순천시 문화건강센터 평생학습관에서 개최했다.

 

남해안 통합관광브랜드는 남해안 8개 시(여수, 순천, 광양, 고흥, 남해, 통영, 하동, 거제)을 통합해 관광브랜드화 시키는 사업이다.

 

남해안 지역의 매력과 강점을 부각시켜 남해안을 글로벌 관광명소로 구축하기 위해 국토교통부 주관으로 추진 중이다.

 

회의에서 국토교통부 관계자로부터 그동안의 남해안 종합관광브랜드 개발 및 홍보마케팅 실행계획 수립 용역 결과 보고가 진행됐다.

 

홈페이지 유지관리 방안, 브랜드네임과 디자인 활용방안 등 앞으로의 계획에 관한 관계기관 참여자들의 열띤 토론도 이어졌다.

 

남해안은 세계적인 해양관광지로서 풍부한 관광자원과 발전 잠재력을 갖고 있음에도 상대적으로 관광목적지로서의 이미지와 인지도가 낮았다. 이 점을 보완해 국토교통부는 지난 해 12월 통합관광브랜드인 남파랑을 개발했다.

 

올해 연초부터 홈페이지를 구축하고 SNS 등을 통해 전 국민을 대상을 중점 홍보하고 있다.

 

순천시 관계자는 관광이 지역경제 활성화의 원동력이 되고 있는 시기에 남해안권 통합 관광상품인 남파랑이 개발되어 다행이다남해안 통합 관광상품의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19/06/05 [04:48]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