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 2019 광주인권상 시상식..민주의 종 타종식..5·18기념식 전야제.. 5·18민중항쟁 민주평화대행진
 
조순익 기자
 

 

▲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18일 오전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를 비롯,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여·야 지도부, 각당 정치인, 5·18유가족, 5월 단체 회원, 시민 등 참석자들이 손을 잡고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김영록 전남도지사 등 주요내빈들이 18일 오전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거행된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묘역으로 들어서고 있다.     © 조순익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18일 오전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과 참배를 마친 뒤 묘역을 나서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    
 
▲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왼쪽 세번째)이 18일 오후 서구 5․·18기념문화센터 민주홀에서 열린 '2019 광주인권상 시상식'에 참석해 필리핀의 인권활동가 조안나 까리뇨와 특별상 수상단체인 인도네시아 디알리타합창단, 이철우 5·18기념재단 이사장 등 내빈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18일 오후 동구 금남로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앞 민주의 종각에서 열린 5·18광주민주화운동 기념 ‘민주의 종 타종식’ 행사에 참석해 종을 치고 있다. 이날 행사는 진영 행안부 장관, 권영진 대구광역시장, 김동찬 광주광역시의장, 장휘국 광주광역시 교육감, 정종제 광주광역시시행정부시장 등 주요내빈들이 참석했다.    
 
▲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17일 오후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열린‘5·18기념식 전야제’에 참석해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17일 오후 동구 금남로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중항쟁 기념 전야제에 참석하기 위해 5월 3단체장(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 주요 기관, 정당, 시민사회단체 등과 광주일고 사거리에서 금남로(전일빌딩 앞)까지 쏟아지는 비를 맞으며 민주평화대행진을 펼치고 있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19/05/18 [20:13]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