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남교육청, 회복적 생활교육 확산 총력
-학생 학부모 교직원 관계회복으로 갈등상황 해결..학교폭력 업무지원체제 구축, 법률지원단 운영 등 대책 마련
 
조순익 기자
 

 

 

전라남도교육청이 다양한 형태의 회복적 생활교육을 통해 학내 갈등 상황을 효과적으로 해결하고 평화적 학교문화를 만들어가고 있어 협력과 존중의 민주적 학교문화 조성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

 

전라남도교육청은 16일 도교육청 2층 기자실에서 정례브리핑을 통해 ‘2019년 회복적 생활교육운영계획과 추진 상황을 설명했다.

 

민선3기 장석웅 교육감의 공약 중 하나인 회복적 생활교육은 학생들의 갈등상황을 해결함에 있어 비난과 처벌이 아닌, 관계회복 중심의 회복적 정의를 적용하는 방식이다. 이를 통해 학교 문화를 평화적으로 변화시키는 새로운 생활교육의 패러다임이다.

 

도교육청은 이를 학교 현장에 확산하고 정착시키기 위해 다각적인 대책을 마련해 시행하고 있다.

 

특히, 도교육청은 회복적 생활교육의 조기정착에는 교사들의 역할이 절대적이라고 보고 교원의 전문성 신장 및 연구 풍토 조성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도교육청은 지역별 전문가 41명 양성하기 위한 연수를 160시간 과정으로 운영하는 한편, 전남교육연수원을 통해 초·중등 직무연수를 실시하고 있다.

 

학교 현장의 자율적인 연구풍토 조성을 위해서는 광역(전남) 연구회 1, 권역(동부, 중부. 서부. 고흥) 연구회 4개를 운영중이다. 이 연구회에는 600여 명의 교사들이 참여해 회복적 생활교육의 효율적 정착을 위한 연구활동에 나서고 있다.

 

이밖에도 교육지원청 중심 교원연수, 권역별 교원워크숍을 통해 교사들의 역량강화에 나서고 있으며, 지역민과 학부모 화해·조정 전문가 양성과정도 운영하고 있다.

▲ 16일 전남교육청 회복적 생활교육_ 김성애 학생생활안전과장이 브리핑을 하고 있다.    

도교육청은 교사 역량강화와 함께 학교폭력 발생 시 효과적인 현장 처리가 회복적 생활교육 정착에 핵심요소라는 판단 아래 지역 단위 업무지원체제 구축, 교육법률지원단, 현장지원단 등의 인프라를 갖추는 데도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우선, 목포.여수.순천.나주 광양시와 곡성.고흥.해남.무안.진도군에 학교폭력업무지원을 위한 생활인권팀을 꾸려 시범 운영에 들어갔다.

 

또한, 광주지방변호사회(회장 임선숙)와 협약을 맺어 관계회복을 위한 교육법률지원단을 운영하고 있다. 법률지원단은 도교육청 소속 변호사 3명과 광주지방변호사회 추전 변호사 24명이 전남 동부·서부·중부 등 3개 권역별로 배치돼 활동하고 있다.

 

학교폭력 사안 처리 현장지원단도 도내 22개 시·군별 2~5(교장 또는 교감)으로 구성해 초기 대응 지도 및 화해·조정의 회복적 생활교육 컨설팅에 나서고 있다.

 

김성애 도교육청 학생생활안전과장은 회복적 생활교육의 학교현장 정착을 통해 평화로운 학교문화가 조성될 것으로 기대된다학생, 교직원, 학부모에 대한 지속적인 프로그램 지원에 각별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19/05/16 [19:03]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