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투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행락철 ‘대형교통사고’ 주의
 
김상철 구례경찰
 

 

▲ 김상철 구례경찰서 교통관리계장    

야회활동이 늘어나는 나들이철이다. 봄 행락철은 수학여행·현장체험학습, 봄꽃축제, 산악회가족단위 여행 등 단체 나들이 차증가와 더불어 본격적인 농번기철로 접어들면서 도로에 농기계, 사발이 등 운행이 급증하면서그야말로 교통안전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는 시기다

 

봄철 대형교통사고의 주범은 춘곤증으로 인한 졸음운전을 꼽을 수 있는데 도로교통공단의 통계에 따르면 졸음운전으로 연간 120명이 사망한다고 한다.

 

고속도로에 졸음쉼터가 있으단체관광 승객들이 논스톱 운행을 선호해 관광버스기사들은 장거리 운전으로 피로 누적되어 휴게소나 졸음쉼터를 이용하고 싶지만 그러지 못다는 경우가 허다하다.

 

행락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한다면 쉼터를 이용해 충분한 휴식을 취한 후 출발해야 한다.

 

운전 중에 자신에게 피해를 준 상대방에게 앙갚음하기 위하여 고의적으로 위협을 가하여 위험하게 하는 운전인 보복·난폭운전또한 대형 교통사고로 이어질 수 있으며 특히, 전세버스 등 대형차량의 대열운행, 안전띠미착용 등 고질적 법규위반으로 사고위험이 도사리고 있다.

 

관광버스내 음주·가무행위는 작은 돌발 상황에도 부상자가 속출하므로 삼가야겠고과속, 속도위반, 앙선침범, 끼어들기 등 주요 법규위반도 사고를 유발하는 행위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이에 경찰에서는 행락철 교통안전 관련, 경각심 제고를 위한 깜박이 켜기, 졸음운전 예방 및 전좌석 안전띠착용 등 사전 홍보 및 교육을 강화하고 아울러 주요 위험도로에 대한 교통안전진단 시설물 정비를 통해 교통사고를 예방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또한 사고요인별 맞춤형 현장단속을 통한 교통사고 예방 및 축제장 및 행락지 주변 소통위주 교통관리를 하는 등 선제적 대응을 위한 종합적인 교통안전대책을 추진하여 우리 모두의 소중한 생명을 지켜내기 위해 총력을 다 할 방침이다.

 

< /기고자=구례경찰서 교통관리계장 경위 김상철>

 


 
기사입력: 2019/04/24 [21:47]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