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겨운 시골여행 떠나고 싶다면 곡성스테이
- 내 집같은 편안함, 곡성스테이 1, 2호점 탄생
 
조순익 기자
 

 

 

곡성에 시골여행의 백미를 더해줄 곡성스테이 1호점과 2호점이 탄생했다.

 

최근 여행의 추세가 관광지 중심에서 로컬문화(지역문화)를 느끼는 여행으로 변모하고 있다. 여행에서마저 관광지의 혼잡함에 치여 이리저리 떠밀리기보다는 여유를 느끼며 삶의 휴식을 얻고자 하는 사람들이 많아졌기 때문이다.

 

곡성스테이는 이와 같은 수요에 따라 정겨운 시골집에서 하룻밤 이상 머물며 일상의 고단함을 잠시 내려놓자는 체류형 힐링 관광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시작됐다.

 

곡성스테이는 곡성읍에 위치해 접근성이 좋은 편이지만 곡성군 주요 관광지 한복판에서는 조금 벗어나 있다.

 

현재 1~2호점은 기차마을과 뚝방마켓 등에서 걸어서 20~ 25분 정도, 시외버스 터미널에서는 도보로 10분 내외가 소요된다. 한가함 속에서 일상의 휴식과 잊고 지내던 여유를 되찾자는 프로젝트 취지에 충실하다.

 

그래서 차로 이동하면 금방이지만 가급적 걸어서 곡성스테이를 찾기를 권한다. 관광지에서 나와 곡성스테이를 찾아 걷다보면 어느 순간 다른 공기층이 느껴진다.

 

무슨무슨 마을이니 하며 억지로 꾸며낸 관광지화된 마을에서는 느낄 수 없는 자연스러움이 보기 좋다. 친근하지만 최근에는 보기 힘들어진 돌담이 길동무가 되어 주기도 하고, 세월의 기억을 담고 있는 허름한 담벼락에는 동네 아이들의 낙서가 정겹다.

 

차로 지나쳤을 때는 볼 수 없는 오래된 시골 점방들과 마을 사람들을 보고 있노라면 삶이 조금은 느려도 괜찮다는 생각이 든다.

 

곡성스테이에서는 시골 민박에서 자주 느끼게 되는 시설의 불편함은 찾을 수 없다. 프로젝트를 통해 시골의 정취를 느끼면서 숙박하는 데에는 불편함이 없도록 내외부 리모델링을 완료했기 때문이다.

 

곡성스테이 1호점은 에메랄드색 대문이 인상적이다. 인심 좋은 큰형님댁 같은 부부 내외가 운영하고 있으며 편안한 가정집 분위기가 느껴진다. 2호점은 아담하고 전통적인 매력이 돋보이는 가족 황토방이다.

 

두 집 모두 주인이 거주하는 본채와 독립된 별채로 이루어져 있어 휴식에 안성맞춤이다.

 

곡성스테이 오픈 소식에 섬진강 자전거길을 찾는 자전거 동호회원들과 뚜벅이 여행객, 로컬 여행을 꿈꾸는 젊은 관광객들은 환영하는 분위기다.

 

해마다 곡성을 찾는 자전거 동호회원 김모씨는 곡성스테이에 묵으면서 마을의 정취를 느끼고 호프집에서 느즈막히 치맥도 즐길 수 있어 곡성에 친척집이 하나 생긴 기분이다며, 호감을 보였다.

 

유근기 곡성군수는 곡성스테이 1, 2호점을 방문해 민박집 간판도 손수 걸어주며 마을에 머무르는 체류형 관광이 관광객들과 주민과의 접점을 만들어 지역에 활기를 불어 넣는 또 하나의 답이 될 것이라며 애정을 보였다.

 

장미축제 개막 시즌에 맞춰 손님 맞을 준비를 마친 곡성스테이는 현재 에어비앤비 등 전문 숙박중개시스템 등재를 준비 중이다.

 

예약을 원하시는 경우 우선 곡성군 농촌지원과로 문의(061-360-7286)하면 된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19/04/23 [16:16]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