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용섭 광주시장,마지막 사죄의 기회마저 짓밟은 전두환 규탄
-성명, 광주 시민의 이름으로 강력 규탄..사법부는 엄정한 판결로 진실가려 5‧18 왜곡.폄훼없도록 해야
 
조순익 기자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11일 성명을 통해 마지막 사죄의 기회마저 짓밟은 전두환을 광주 시민의 이름으로 강력하게 규탄했다.

 

이용섭 시장은 역사가 바로 서지 않는 한, 민주주의의 진정한 봄은 오지 않는다면서 우리의 양 어깨에 지워진 무거운 책무라고 , 이같이 밝혔다.

 

이용섭 시장은 먼저 전두환이 역사의 심판대 앞에 다시 섰다. 그러나 반성의 기미도, 단 한마디의 사죄도 없었다이번만큼은 진솔한 사죄를 기대했던 우리의 바람은 39년 전 그날처럼 무참히 짓밟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전두환은 광주에 왔지만, 학살자의 모습 그대로였다. 역사와 민주시민들에 사죄할 마지막 기회를 스스로 저버렸다“ `발포 명령을 부인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이거 왜 이래버럭 화를 냈고, 법정에서도 모든 혐의를 전면 부인하며, 꾸벅꾸벅 졸기까지 하는 전두환의 추악하고 뻔뻔한 태도에 518유공자와 광주시민, 온국민은 또 한번 피가 거꾸로 솟고 치가 떨리는 분노를 경험해야 했다고 일갈했다.

 

이 시장은 이어 광주시민의 손으로, 온 국민의 힘으로 전두환의 만행을 낱낱이 파헤쳐 역사의 심판대에 올리고, 이 땅의 민주주의와 정의를 바로 세워야 한다국회는 특별법 제정 등을 통해 오월의 역사를 바로 세우고 사법부는 엄정한 판결로 진실을 가려 다시는 518을 왜곡하고 폄훼하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19/03/11 [21:03]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